'해인사'에 해당하는 글 2건

가야산

Daily/Hiking 2021. 4. 5. 04:34

2021. 03. 26.

6박 7일 여행의 마지막 여정, 가야산. 해인사도 볼겸 정상에서의 경치도 기대되고 해서 가야산 국립공원을 꼭 와보고 싶었다. 원래 예정대로는 내일 방문이었는데 내일이 비가 온다하여 하루 앞당겼다. 마지막 날이고 마지막 코스이니 만큼 새벽부터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나와 8시부터 해인사 보고 9시부터 등반을 시작했다. 상왕봉까지는 대략 2시간 정도가 걸리는데 1시간 반 정도는 뷰 없다.ㅎ 그냥 산책하듯 슬슬 올라가면 된다. 이번 산행에서 깃대종이란 푯말이 자주 보였는데, 그 곳의 대표 동식물 종을 뜻한다. 가야산은 삵이랑 은분취라는데... 오디 있대? 그냥 나비를 벗삼아 세월아 네월아~ 가다보면 곧 탁트인 전망을 감상할 수 있다. 상왕봉에서 칠불봉까지 가는 그 사잇길엔 아직도 눈이 군데군데 소복히 쌓여 있었다. 내려오는 길에 보았던 석조여래입상은 목과 발이 없어져 안타까운 모습으로 남아 있다. 

※ 코스
해인사성보박물관주차장 - 토신골탐방지원센터 - 석조여래입상 - 상왕봉(주봉) - 칠불봉 - 원점회귀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해인사

Daily/Travel 2021. 4. 5. 03:32

2021. 03. 26.

 

합천 해인사. 그렇게 역사를 소홀히 했어도 잊지 않고 있는 해인사의 팔만대장경. 팔만대장경(대장경판)은 고려가 몽골의 침입을 불력으로 막아내고자 16년에 걸쳐 완성한 고려때의 목판 경전이다. 현재 81,352판이 장경판전에 보관되어 있는데, 오랫동안 보존될 수 있도록 과학적으로 설계가 되어 있기도 하고 일반인들은 장경판전 창살에 1M 밖에서 볼 수 있도록 관리가 되고 있다. 창살에 손도 대면 안되고, 카메라 후레시를 터트려도 안된다. 난 이른 시간에 가서 혼자 구경했는데 관리인 아저씨께서 나만 노려보고 계셨다. 되돌아가려고 하자 일방통행이라고 가던길 따라 나가라하시며 엄격하게... 당연하다. 앞으로도 오랫동안 보존하려면 이렇게 해야지. 우리의 문화유산.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