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maha'에 해당하는 글 5건

 

미래가 유망한 피아노 5년 경력의 조카에게 이사 기념 및 생일 선물로 피아노를 한 대 선물했다. 스테이지 피아노 중에 가성비가 뛰어나다고 느끼는 나의 CP4ㅋ 그리고 RD2000 과 FP90. 하지만 아이들에게는 좀 고가긴하지. 게다가 클래식을 배우고 있으니 이웃집을 위해 디지털 피아노가 나을 것 같아서 좀 살펴봤다.

 

우선 2년 정도 사용한 내 CP4.

 

  • [건반] 88키 / 그레이드해머 / NW-GH
  • [음향] 음색: 433개 / 효과(이펙트): 리버브, 코러스, 피치시프트, 마스터 EQ / 폴리포니(동시발음): 128음
  • [부가기능] 건반분리 / 음향효과 / 음색혼합 / 조옮김 / 메트로놈
  • [부가장치] 보면대 / 자동절전 / LCD 디스플레이

 

리버브 하나 키고 그 어떤 다른 기능도 사용하지 않음. 동시발음도 128로 충분한듯. 갠적으로 좀 오래된거, 리듬 없는거랑 블루투스 연결 안되는게 조금 아쉽긴 하지만. 기본 CFX 음색 한가지와 타건감 하나 만으로도 제값하는 스테이지 피아노다.

 

결국 타건감만 좋으면 되는데, 별 잡다한 기능들 다 들어가면서 가격이 함께 높아지는게 문제. 야마하 건반 종류에는 NWX(Natural Wood:천연목) > NW, GH3X > GH3 > GH > GHS 가 있다. CP4가 NW-GH 건반이니 꽤 훌륭한 편이다. 어쿠스틱 피아노 느낌을 원하면 최소 NW 건반 모델을 추천한다. NWX 건반은 조금 더 비싸다. 대충 보니 디지털 피아노 중 CLP 775 가 NWX 들어간 가장 저렴한 제품같은데 370만원정도...

 

아무튼 대충 200만원 선에서 보다보니 P-515 / CLP-735 두 가지로 좁혀졌다. P-515는 아이들이 원하는 잡기능들이 다 들어가 있고 NWX 건반이라 전용 스탠드까지 해서 주문을 했으나 한 달 반이 지나도록 감감 무소식...(NWX 건반인데 저렴한 편...) 결국 CLP-735 로 구매했는데 타건감이...??? 잘 모르겠다... 생각보다는 별루... 인조건반이라 그런듯. 80만원만 더 썼으면 CLP-745 사는건데 미안하다.ㅜ 또 미끄럼 방지(?) 재질 때문에 더 어색... 뭐 아이들은 새거라 그런가 마냥 좋아하는 거 같기도 하고. 735 모델의 Grand Touch-S 건반이란 건 어느급인지는 모르겠다만 635모델의 GH3X 정도는 되지 않을까... 물론 내꺼보다 신형이고 좋은 기술이 들어가 있겠지만.

 

이번에 느낀 것은 결국 타건감이라는 것은 결국 주관적이라는 것. 어쿠스틱 피아노도 그랜드 피아노랑 다 다른데, 그 느낌을 찾고자 디지털 피아노를 고른다는 것 자체가 거의 불가능. 고가 상품에서 타건감을 만족하지 못할 수도 있고, 저가 상품에서 타건감을 만족할 수도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직접 매장가서 쳐보고 사는게 가장 후회없이 살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하겠지만, 모델을 알고 가격을 아는데 과연 정해놓은 금액대로 만족을 할 수 있을지. 아이가 직접 쳐보고 맘에 든다는 피아노가 개비싸다면 어떨지. 그래도 괜찮은 피아노 사주고 싶어서 며칠을 검색하고 알아보고 했는데 어쨌든 결국엔 사람들이 좋다는 것으로 추려진다.

 

그래서 내린 결론은,

 

먼저 가격 정하고 인터넷에 그 가격대에 이미 명품으로 알려진 상품들을 사는게 속편하다. 2~3개 중에 잡기능이랑 외모보고 땡기는거 사면 된다. 그 가격대에 좋다고 알려진 피아노들 타건감은 다 거기서 거기다. 내 손가락을 새 피아노에 적응 시키는게 최고. 이게 결론이다. 새 피아노에 적응하기.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김윤아 - 눈물 아닌 날들

드라마 미스터션샤인 OST Part 3

드라마속 변요한(김희성 역) 이 연주하던 곡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이렇게 시간 낭비하네, 저 인스타그램 속에서~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Last Carnival (라스트 카니발) - Acoustic Cafe (어쿠스틱 카페)




어쿠스틱 카페(Acoustic Cafe)는 바이올리니스트 츠루 노리히로(Tsuru Norihiro), 첼리스트 마에다 요시히코, 피아니스트 나카무라 유리코 3인을 멤버로 하여 1991년에 데뷔한 그룹이다. 거의 매년 내한 공연을 하고 있으며,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한국 가곡을 편곡하기도 하고 최근 송소희와 콜라보 공연을 할 만큼 한국인들에게 이미지가 좋은 그룹이다.


2003년 작곡된 라스트 카니발(Last Carnival)은 '일본인이 죽기 전 듣고 싶은 음악' 1위를 차지했을 만큼의 명곡이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영화 '라라랜드'에서 Sebastian 이 Mia 와 처음 마주칠 때 레스토랑에서 연주한 곡.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