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섯번째 라이딩 (남산) 2019. 10. 5 미세먼지 없고 이 선선한 가을에 등산을 하느냐 자전거를 타느냐를 결정하는 것은 매번 괴롭다. 얼마전 운악산 일출을 본 뒤로는 등산에 꽂혀서 자전거는 생각도 안나는데 이날은 하늘이 심상치 않았다. 하루종일 구름에 산발적으로 비도 예상되어 있었기에 등산보다는 자전거가 더 안전할 것 같았다. 요즘 자전거 타고 딱히 가고 싶은 데도 없어서 갑자기 어딜 가야할지도 막막했다. 오후에 남양주에 약속도 있고 해서 이 근처에 마땅한 곳을 찾다가 남산이라는 산뜻한 오르막 코스를 발견했다. 마약처럼 중독되서 60번 넘게 다니며 시간을 단축한다는 사람도 있었고 오르막의 고생뒤에 맛보는 내리막이 너무 상쾌하다고도 하여 가을 첫번째 라이딩은 남산으로 결정했다. 약 4개월 만에 자전거를 점검해 보니 타이어에 ..
다섯번째 라이딩 (인천 아라빛섬) 다섯번째 라이딩이자 전반기 마지막 라이딩. 수원 화성 다녀온지 4주나 지났다. 역시 가정의 달의 힘. 한동안 덥다가 잠시 주춤하는 바람에 이번주 내내 선선하고 좋았는데 꼭 자전거 타려하면 미세먼지가 나쁘지.ㅋㅋ 경인 아라뱃길 자전거 코스는 한강과 연결되어 있어서 자전거 도로가 끊이지 않아 달리기 진짜 좋다. 그래서 잘 아껴놨었고.ㅋㅋ 그렇게 기분좋게 출발했는데 출발 30분 만에 자전거 바람 좀 더 넣으려다가 바퀴가 짱구가 됐다. 바람 다시 다 빼고 하면 된다길래 몇번을 넣어봤는데 실패! 6시간 동안 통통 거리면서 다녔다.ㅜ 4주만의 라이딩이라 엉덩이 컨디션이 다시 90% 정도로 올라왔고 지금은 다시 0%가 됐지만 4~5시간 동안은 아주 말짱했다. 그렇게 약 3시간 남짓 달려 자전거 길이 끝나는 경인 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