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에 해당하는 글 1건

2020년 12월 31일 월미도

 

 

스피드하게 2020 결산을 하긴 했지만, 반성할 게 별로 없다고는 썼지만 한 달 전인 그때만 해도 정신머리가 어디 고여 있었던 것 같다. 전 세계가 코로나니까, 모두가 힘드니까, 나도 그냥 이렇게... 한 해를 보냈던 것 같다. 그렇게 살아서 뭐 문제 있어? 라고 묻는다면 문제는 없지만 발전 없는 하루하루가 좋니? 라고 말하고 싶다. 근데 왜 그러구 있니? 라는 물음에는 할 말이 없어 이렇게 또 반성문을 써본다. 12월 31일에 월미도에서 석양을 보며 정신 차리려고 했는데 그날부터 시작된 음주가 오늘에서야 글을 쓰게 만들었다.ㅋ

 

그 힘든 1년간의 코로나 시대에, 집값은 2배가 됐고, 코스피는 3천을 넘었는데, 월급은 그대로고,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 자들은 오히려 바보가 됐다. 딱 1년만을 보자면 그렇다. 내 노력으로 생긴 보상 보다, 운으로 생긴 보상이 더 크게 되니, 피땀의 가치가 이렇게 초라할 수 없다. 이렇게 신분 상승의 기회를 주는데도 제대로 못 받아 먹은 게 아쉬울 따름. 뭐 이런 얘기를 하려는 건 아닌데, 아무튼...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가 많아지고 개인 시간도 많았었는데, 열정적으로 아무것도 하지 않은 시간이 너무 많다. 결과적으로 많이 실망스럽다. 흔히 사람들이 시간을 돈에 비유한다. 이 시간이란 돈은 쓰려고 하지 않아도 계속 돌아가고 쓰이고 있다. 그런데 이 소중한 시간을 한순간이라도 아무 생각 없이 보낸다는 게 과연 정상적인 삶일까. 다음 주면 싱글라이프도 끝나고... 지금이 딱 재정비하기 좋은 시기다. 각자 삶의 방식은 모두 다르지만, 올해 나는 이 시간을 의미 있게, 집중적으로, 효과적으로 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정리 한번 들어간다.

 

 

1. 잠은 최고의 보약.

 

하루에 사용할 에너지를 충전하는 시간. 규칙적인 시간에 잠들기. 5시간을 자도 일어나기 힘들고 6시간을 자도 일어나기 힘들면 5시간만 자는 게 맞다. 8시간쯤 자면 쉽게 일어나지만, 그럼 아무것도 못 하고 맨날 회사<->집만 반복하다가 하루가 끝날 것이다. 4시간을 자면 가끔 알람 소리가 안 들릴 때도 있으니 난 5시간만 자는 것이 맞는 것 같다. 점심시간 쪽잠은 안 자는 걸로... 점심 먹고 몇 분 자는 게 꿀이긴 하지만 점심 먹고 바로 잠이 들면 속도 편치 않고, 정작 밤에는 제시간에 못 잘 수도 있다.

 

 

2. 출퇴근 시간 활용.

 

자가 이용 시는 아무것도 할 수 없고, 대중교통 이용 시는 이게 참... 사람 많을 때는 낑겨서 아무것도 못 하는데 그렇다고 왕복 세시간을 포기하는 것도 아깝고... 갈아타느라 잠도 제대로 못 자고. 약 20년간을 돌이켜 보면 뭘 하던 결국 몽롱하게 있다가 잠으로 이어졌음. 어쨌든 잠들면 어쩔 수 없는 거고, 핸드폰/태블릿 활용하는 게 최선이겠지.

 

 

3. 업무 및 자기계발

 

사실 이거때매 작년에 망했다고 내가 지금 이 글을 쓰는거다. 하루 중 시간을 가장 많이 할애하는 업무시간과 자기계발시간. 이 시간에 얼마나 집중할 수 있느냐에 따라서 더 많은 시간을 확보하거나 잃을 수 있다. 재택 하면서 생긴 심각한 버릇이 일 하다 말고 자꾸 딴짓하게 된다. 감시자들이 없어서 그런 건지. TV 틀어놓고, 음악 틀어놓고 그러니 1시간이면 끝낼 일을 2시간, 3시간이 넘도록 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고 전기 충격 같은 걸 설치할 수도 없고, 이건 그냥 다 끄고 다시 집중하도록 노력하는 수밖에. 뽀모도로 앱도 일단 깔아봤다.ㅋ

 

 

4. 헬스

 

한 달이 넘게 헬스를 못 했고, 안 했다. 못한 이유는 헬스장 셧다운 때문이고, 집에서조차 안 한 이유는 이거 뭐 무게도 칠 것도 없고 시간만 낭비하는 거 같아서 아예 아무것도 안 했다. 그런데 코로나뿐 아니라 언제라도 전염병이 돌면 또 같은 상황이 반복될 것이 뻔하다. 이제는 자의로 헬스장을 꾸준히 다닐수 없는 세상이 왔고 나는 홈 짐을 선택했다. 이것도 방 하나를 다 차지 하니 쉽게 결정할 수는 없다. 이제 나이도 계속 들어가고 하니 중량도 필요 없고 내가 평생 무리 없이 할 수 만큼만 해서 최소한으로 준비해 보려 한다.

 

 

5. 음주

 

고질병... 시간 빨아먹는 주요인.ㅋ 사실 한 2년간 혼자 있으면서 술을 진짜 적당히 잘 마셨다. 혼술할 때는 마실만큼 마시지만, 오래 마시지도 않고, 많이 마시지도 않고, 흔히 말하는 반주로 기분 좋게 마셨지. 이렇게만 먹으면 문제없는데, 날 잡고 지인들과 만날 때가 문제. 과할 때는 다음 날 저녁쯤이 돼서야 움직여지니 만 하루를 버리는 셈인데. 이거 안 만날 수도 없고, 분위기 깨지게 덜 먹을 수도 없고. 여우 같은 마누라가 있나 토끼 같은 자식이 있나 핑계거리도 없고. 안타깝지만 간을 새 걸루 바꾸지 않는 한 이것도 방법이 없다. 술 먹자고 선창만 날리지 말아야지.

 

 

6. 효도

 

올해로 부모님이 70세를 넘기셨다. 또한 손자들로부터도 해방이 되셨다. 그리고 내가 합가를 선언했다. 아버지께서 아직 일하시고 두 분 다 아프지 않으시니, 내가 모시고 산다고는 볼 수 없다. 사실 혼자 살면서 내가 이렇게 싱글라이프에 최적화 되어 있는지 몰랐다. 내가 평생 자신 있는게 외롭지 않고 심심하지 않는거다.ㅋㅋ 부모님 잔소리나 심부름이 없어진 것은 덤. 뭐 암튼 그럼에도 불구하고 합가를 결심한 것은 모든 가족의 바램이기도 하고, '가정도 못 꾸렸는데 부모님이라도 책임져야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직은 먼 얘기지만, 한 분만 남게 되었을 때 모시려면 그 또한 서로 쉽지 않을 것 같았다. 그냥 일찍부터 함께 살고 있는 것이 자연스러울터. 부모님 돌아가시면 어차피 죽을 때까지 혼자 살 거. 운세에 나온 45살까지 밖에서 버텨보려 했는데... 부질없다.ㅋ 우리 세 식구 살면 큰 소리 날 일도 없고, 나만 잘하면 평생 행복하게 산다. 매일 저녁 함께 하면서 얘기 나누고, 주말도 되도록 함께 보내는 착한 아들 돼야지. 45살 전에 며느리 얻으면 더 착한 아들인데...

 

 

작년 한 해는 이 부모님을 모시는 문제 때문에 정말 고민이 깊었다. 마지막 순간에 내가 원하는 집을 찾고도 맘 편히 계약하지 못하는 나를 보면서 합가를 결심하게 됐다. 물론 지금은 맘이 엄청 편하다. 후련하고. 앞으로 남양주에서의 출퇴근이 걱정이지. 출퇴근하고 운동할 시간만 잘 짜낸다면, 남은 인생 어찌되든 상관읍따! 내년 이맘때 이 글을 보고 부끄럽지 않도록 실천 잘하자. 신축년 새해에도 아프지 않고 소처럼 열심히 일하기! (1월 1일에 눈다래끼 시전으로 액땜 끝!)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구구절절 옳은 말들을.. 여전히 효자입니다. 다만 아쉬운 건 새해 시작은 입춘 기준이므로 눈다래끼는 庚子年 뒤끝입니다. (욕 같아 한자로 바꿨음) 어차피 가톨릭 신자는 열외일 겁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