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왕산 대전사/주산지/주봉 2019. 10. 27 어제 소백산 갔다가, 주왕산 주산지에 들렀다. 내가 생각해 놓은 주왕산 등산 코스대로라면 주산지는 따로 봐야했기에 지나는 길에 잠시 들렀다. 소백산에서 1시간 40분 걸렸고 오전 11시 반에 입장했는데 토요일 그 시간에도 주차장이 거의 만차였다. 이시간에 주산지를 들른게 지금 생각해보면 신의 한수였다.ㅋㅋ 입구에서 20분쯤 걸으면 주산지가 바로 보인다. 예술이지. 물에서 자라니 수초인가... 그 정체는 버들나무, 버드나무이다. 새벽 안개꼈을 때 봤으면 더 예술이었을텐데 만약 그랬다면 등산이 어려웠겠지... 강구항 가던길에 만난 청송 얼음골 폭포... 이것도 예술~ 그리고 드디어 오늘 주왕산 주차장에 6시에 도착해서 짙은 안개를 보고 있노라니 또 어제의 악몽이 떠올랐다. 주왕산 오전..
운악산 일출 화창한 토요일 저녁 본가에 갔는데 다들 일요일 스케줄 있다며 혼자 집 지키고 쉬라는... 이거 뭥미?! 황금같은 휴일에 집안에선 뭐 할 것도 없고... 새벽 1시까지 놀거리를 폭풍 서칭했다. 가까운 곳에 등산을 알아보다가 갑자기 일출이 보고 싶어졌다. 구름도 없다는데. 서둘러 집근처 산을 검색해 봤더니 천마산은 지난번 철마산과 큰 차이가 없어 보였고(뷰가 별로;), 주금산, 운악산, 연인산 정도를 집중해서 보게 됐다. 연인산은 도립공원이라 크고 볼 것이 많은 것처럼 보여서 일출에 적당해 보이진 않았고, 꽤 이름이 익숙한 운악산으로 결정했다. (매년 여름 운악산 포도를 먹음ㅋ) 운악산 일출시간은 6:24분. 일단 새벽에 입산이 가능한지 찾아봤다. 일단 제한은 없는 것 같았고, 일출을 보는 사람들은 꼭대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