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맹사성 맹사성(孟思誠, 1360~1438)은 고려 말 조선 초의 문신, 정치인, 유학자이다.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명재상이자 청백리의 상징으로 통한다.황희와 투톱 체제로 세종 대에 재상을 지냈다. 황희는 강직함 담당, 맹사성은 융통성 담당. - 충청남도 아산 온양 출신으로 모친을 여읜 뒤 어린 나이에 3년간 시묘를 하여 훗날 그의 이야기가 에 수록됐다.- 1386년에 춘추관검열이 되고, 1392년 이성계가 고려를 멸망시키자 관직을 사퇴하였으나, 동료들의 권고로 조선에 출사했다. - 최영의 손녀 사위로 최영을 본받아 인생의 사표로 삼은 그의 재능을 특별히 눈여겨 본 이성계는 자신의 정적 최영의 손녀 사위임에도 중용하였다.- 태종 때에 태종의 사위이자 조준의 아들인 조대림의 역모 사건을 취조하다가, 왕족을 능멸하였다는..
황희 방촌 황희(黃喜, 1363~1452)는 고려 말 조선 초기의 문신, 정치가로 한반도 역사상 가장 유명한 재상이다.여러 벼슬을 거쳐 판서, 재상 등을 지내며 맹사성 등과 함께 세종대왕을 잘 보필하였고, 관료생활 중 많은 치적과 일화를 남겼다.일반적으로는 청백리로 널리 알려져 있으나, 뇌물수수, 간통, 부패 등 좋지 않은 물의를 빚어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되기도 했다.여러가지 비리와 이권 청탁의 의혹이 있었음에도 국가 미래를 내다보는 정확한 판단력을 때문에 세종대왕의 신임을 받아 18년간 영의정에 재임하였다. - 황군서(黃君瑞)의 얼자로 송경(개성) 가조리에서 태어났다.- 키가 크고 풍채가 잘 생긴 데다가 눈이 무섭게 생겼다. 태어나면서부터 총명하고 민첩함, 기억력이 크게 뛰어났다.- 1376년(우왕 2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