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 회사 내에서 직급을 호칭할 때.

ㆍ같은 부서의 상사일 경우, 성과 직급을 같이 호칭합니다.
예) '김실장님', '박부장님' 이렇게 성과 직급을 같이 붙입니다.
ㆍ다른 부서의 상사일 경우, 부서명, 직급을 같이 호칭합니다.
예) '인사과장님', '총부과장님' 이렇게 부서명과 직급을 같이 붙입니다.
ㆍ후배나 동급일 경우, 성과 직위 또는 바로 이름을 부릅니다.
예) '김대리', '영희씨' 이렇게 부릅니다.


② 문서 내에서 직급을 표현할 때.

ㆍ문서상에서는 직접 부를 때와는 달리 상사를 호칭할 때의 '님'자를 생략해도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예) '과장님 지시사항'이 아니라 '과장 지시사항'이 맞는 것 입니다.


③ 직위가 다른 여러명이서 대화를 할 때.

대리가 부장에게 과장에 대한 말을 전달할 경우, 대리의 입장에서는 과장이 자신의 상사이지만 부장의 입장에서는 그렇지가 않기 때문에,
이 대리는 부장에게는 '과장님'이 아니라 '과장'이라고 전달해야 합니다.
예) "부장님, 이 사항은 박철수 과장이 지시한 것입니다."


④ 경어는 사람에게 사용

예) "사장님, 부장님 가방에 서류가 있다고 합니다."는 틀린 표현입니다.
차장님 책상=> 차장 책상, 부장님 가방=> 부장 가방으로 표현하는 것이 옳습니다.


⑤ 상사에게 해서는 안될 말

'수고하다'라는 말은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하는 말입니다.
따라서 부하직원은 상사에게 "수고하셨습니다", "수고하세요"등의 표현은 쓰지 않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⑥ 윗사람을 그보다 더 윗사람에게 말할 때

예를 들면,  "부장님, 과장님은 잠깐 외출하셨습니다." ( O )
: 평사원이 과장을 부장에게 말하는 경우, 부장 앞에서 과장에게 '님'을 붙이지 않고 존칭 선어말 어미 '-시-'도 쓰지 않아야 한다고 가르치는 경향이 있으나, '님'을 붙이지 않는 지칭은 일본어의 어법으로서, 아직도 청산되지 않은 일제의 잔재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다만, 이 경우 '-께서'라는 존칭 조사는 불필요한 것으로서 생략하는 것이 적절합니다.


⑦ 직장에서 '김 형', '박 형'이라는 부름말은 바람직한가?

예) '김 형', '박 형' ( O )
: 직장에서의 '형'은 주로 동년배이거나 아랫사람에게 쓰는 말입니다. '김 형', '박 형' 처럼 성과 '형'을 합쳐 쓰는 부름말은 남자 직원이 동료 남자 직원을 부를 때입니다. 그러나 그냥 '형' 하거나 이름과 '형'을 합친 'OOO 형'은 지나치게 사적인 인상을 주므로 쓰지 않아야 합니다. 여직원이 남자 직원을 'O 형' 하고 부르는 것도 잘못된 부름말입니다.


⑧ '∼ 말씀이 계시다'의 오류

예) "사장님 말씀이 계시겠습니다." ( X ) → "사장님께서 말씀하시겠습니다."( O )
: "다음은, 사장님 말씀이 계시겠습니다."라는 말을 자주 듣습니다. 아마도 말을 하는 사람에 대한 예의를 갖추기 위한 마음에서 비롯되는 것 같습니다. 이 경우는 '∼ 말씀을 하시겠습니다' 또는 '말씀하시겠습니다'가 옳습니다.


⑨ 직장에서 평사원을 부르는 알맞은 부름말

예) 동료간 :'OOO'씨, 'OO'씨 ( O )
직함없는 입사 선배 및 나이 많은 동료 직원간 : 'O 선배님', 'OOO 선배님'( O )
: 직함이 없는 동료를 부를 때에는 남녀를 가리지 않고 '홍길동 씨'처럼 성과 이름에 '씨'를 붙이거나, 상황에 따라 '길동 씨'처럼 이름에 '씨'를 붙여 부릅니다. 그러나 직함이 없는 입사 선배나 나이가 많은 동료 직원을 'OOO 씨'로 부르기는 어렵습니다. 이 경우는 꼭 '님'을 붙여 '선배님', '선생님' 또는 성이나 이름을 붙여 'O 선배님(선생님)', 'OOO 선배님(선생님)'처럼 부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과장이 과장을, 또는 부장이 부장을 부르는 경우처럼 직함이 있는 동료 사이에는 직함으로 'O 과장', 'O 부장'처럼 부르거나, 직함이 없는 동료들끼리 부르는 것처럼 'OOO 씨'로 부릅니다. 그러나 같은 직급이라도 나이가 많을 경우에는 '님'을 붙여 'O 과장님', 'O 부장님'처럼 부릅니다.
상사가 부하 직원을 부를 때에도 직함이 없는 평사원일 경우, 성과 이름 뒤에 '씨'를 붙여 'OOO 씨'로 부르거나, 상황에 따라 이름 뒤에 '씨'를 붙여 'OO 씨'로 부르는 것이 가장 무난합니다


⑩ 남편 직장에 전화로써 남편을 지칭할 때

남편 직장에 전화를 걸어 남편을 바꾸어 달라고 할 때 남편의 이름과 직함을 넣어「~씨(님),」이라 합니다. 자기를 밝힐 경우「집입니다,~의 아내, 집사람, 안사람, 처(妻)입니다」라고 하면 된다. 남편이 아내 직장으로 전화할 때도 마찬가지 입니다.


이건 지식이 아니라, 상식 아이가..;;


♣ 자료출처 : 야후 지식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우리들 모두,
런닝, 등산, 싸이클, 수영 등을, 유산소 운동이라고, 칭하고 있다 .
반면에,
헬스클럽에서 하는 웨이트 트레이닝을, 무산소 운동이라고도, 하고 있다.

유산소 운동을 쉽게 얘기하면,
낮은강도로, 몇분에서 장시간 지속되는 운동을 말한다.
그보단, 어렵게 얘기하면,
낮은강도의 운동이기 때문에, 많은 산소의 섭취가 이루어지고 , 이렇게 섭취된 산소는
포도당과 함께 혈액을 돌면서 세포내에 있는 미토콘드리아에게 전달되고,
미토콘드리아는  포도당을 산화하여 에너지를 얻는다.
이때의 포도당은,
유산소 운동으로써 분해된 중성지방 ( 피하지방 ) 이 간으로 보내져서, 글리코겐으로
변하여, 다시 간에서 심장을 거쳐서 포도당으로 변화하여 산화하는 것을 말한다.
한마디로 산소가 지방을 산화 시키는 것이다.
우리가 알고있는 지방은, 이렇게 해서 없어진다.

따라서,
지방을 없앨려면, 유산소 운동을 해야하고, 유산소 운동을 하더라도, 위의 결과가
있을수 있게, 많은 산소를 흡입할수 있도록 운동을 하는것이 매우 중요하다.
너무 숨이차도 산소가 부족하다. 그렇다고 가만히 누워서 시체놀이를 해도 많은 산소
를 받아들이기는 어렵다.
알아서 잘 해야 한다.

무산소 운동은,
짧게는 몇초 길게는 몇분간 지속되는, 중간정도의 강도나 매우 높은 강도의 운동을
말한다.
이때의 에너지원은 근육속에 저장되어 있는 글리코겐 이라는, 지방은 아니지만,
지방형태의 저장물질이 사용된다.
유산소 운동처럼 산소를 흡입하고 간으로 보내고 할 시간적 여유가 없는 강한운동을
말하는 것이다.
근육은 이렇게 해서 만들어 진다.
에너지로 사용을, 글리코겐으로 하기 때문에, 유산소 운동에서 처럼 지방은 없어지질
않는다,
다만, 근육량의 증가로, 기초대사량이 높아져서, 장기적으로 볼때는 지방을 많이 없애
주는 원동력이 된다.

이렇게 봤을때,
산소를 많이 섭취하지 못하면, 유산소 운동이라고 할수 없는 것이고, 이 결과로, 그 순간에는, 지방도 빠지지 않을 것이다.
따라서, 서두에서 말한바, 우리들이,
유산소 운동이라고 알고있는 싸이클을, 아주 강하게, 숨을 헐떡이며 타게되면,
유산소 운동의 효과 보다는, 무산소 운동의 효과를 내게 된다는 것이고,
수영 또한,
쉬엄 쉬엄 물에 떠서 다니면서 물놀이 하면, 유산소 효과를,
기록 갱신을 위해서, 열심히 전력으로 한다면, 무산소 운동이  된다는 것이며,
반대로,
헬스클럽에서, 가벼운 아령들고, 신문보고, TV 보며, 팔 왔다 갔다 자동은, 유산소 운동
이 된다는 것이다.

핵심은,
달리기와 수영, 싸이클, 등산 등은 유산소 운동이고,
웨이트 트레이닝은 무산소 운동이라는 단순한 오류에 빠져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
달리기, 수영, 싸이클, 등산등을 빨리하면, 무산소 운동이 되고,
근육운동 시 중량을 가볍게 하여 장시간 운동하면 이것 또한 유산소 운동이 되니,
유산소 운동과 무산소 운동은,
본래 정해놓고 만들어 놓은것이 아니라, 누가 뭐라고 한들,
내가 정하고 내가 만드는 것이다.

따라서,
다이어트를 하는분들의 목적에 있어서, 운동중 지방감량 이라는 측면만 본다면,
유산소 운동을 하는것이 맞다,
그러나,
헉헉대며 하지는 말아야 한다.
왜냐면?
무산소 운동의 시행으로 지방은 그대로 남아 있을수 있기 때문이다.

유산소 운동이냐 ? 무산소 운동이냐? 는 별로 중요치 않다.
단지,
자신의 목적에 맞는 강도로 운동을 하는것이 더 중요하다 .
마라토너 황영조 선수가 껌씹으며 하는, 시속 10 km 의 유산소 운동이,
나에게는 숨을 헐떡이며 하는 무산소 운동이 될수도 있기 때문이다.


♣ 자료출처 : 네이버 지식 IN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대자동차 아반떼와 싼타페가 미국 소비자단체가 뽑은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29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컨슈머리포트는 최근 현대차의 아반떼(수출명 엘란트라)와 싼타페를 '2008년 올해 최고의 차'로 선정했다.

한국차 중 컨슈머리포트 선정 최고의 차에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컨슈머리포트는 미국 소비자연맹이 발간하는 최고 권위의 소비자 잡지다. 일체의 기업 협찬 없이 소비자 입장에서 테스트를 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기 때문에 객관적인 구매가이드로 평가받고 있다.

컨슈머리포트 올해의 차는 엄격한 로드테스트와 내구 품질, 안전성 등의 요건을 만족시키고 각 세그먼트별로 가장 높은 점수 점수를 받아야 한다.

컨슈머리포트는 260대 이상의 차종을 대상으로 '오토 테스트 센터'에서 테스트를 했으며 130만명 이상 응답자의 평가 결과와 정부 및 보험협회(IIHS)의 안전도 테스트의 까다로운 요건까지 심사 대상으로 삼았다. 약 6000마일의 일반 주행 평가와 제동성 핸들링 안정성 편의성 안전성 연비 등 50회 이상의 개별 테스트로 실시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아반떼는 뛰어난 연비와 안정성, 조용하고 안락한 내부공간 등 장점을 두루 갖춘 차다"며 "아반떼는 ESC 등 다른 동급 차종이 갖추고 있지 않은 많은 안전사양을 기본사양으로 갖추고 있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싼타페에 대해선 "컨슈머리포트 테스트에서 혼다 파일럿을 앞섰다"며 "싼타페는조용하고 안락한 내부와 훌륭한 외관 및 마무리, 개선된 파워트레인, 3열 시트를 제공하며, 기본사양인 ESC로 안정감있는 핸들링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편 컨슈머리포트는 친환경차로 토요타 프리우스, 패밀리 세단으로 혼다 어코드, 럭셔리 세단엔 렉서스 460, 소형 SUV엔 토요타 RAV4, 패밀리 왜건엔 토요타 시에나 등을 선정했다. 미국 메이커 중엔 픽업트럭 부문 올해의 차로 선정된 시보레 실버라도 1500 크루캡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 자료출처 : 머니투데이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ESC... 61만원짜리 옵션... 난 안달았따 ㅋㅋㅋ 역씨 아방 최고~!
secret
자신감 넘치고 밝은 인상을 주는 사람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기분을 상쾌하게 만든다. 거기다 가지런하고 하얀 치아는 상대방에게 좋은 인상을 줄 수 있어 현대인들에게 하얀치아는 대인관계의 에티켓으로 자리잡고 있다.

그런데 커피, 콜라 등 색소성 음식에 노출되어 있는 사이 하얗던 이는 누렇게 변색되고 이는 미관상 좋지 않을 뿐더러 자신감 상실의 요인이 되며 이 때문에 하얀치아를 위한 관심이 높다.

하얀 치아를 위해서 치과를 찾는 방법도 있지만, 치료를 받았다 하더라도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금방 치아가 변색되므로 하얀 치아를 오랫동안 유지하기 위한 몇 가지 생활수칙을 실천해 보는 것이 좋다.


1) 하루3번, 식후 3분 이내, 3분 동안 양치질을 한다. 만약, 식사 후 양치질을 못하면 물로라도 헹구는 것이 좋다.

2) 손가락으로 입 주위를 톡톡 쳐 주면 경혈이 자극되어 치아가 튼튼해진다.

3) 커피, 콜라 등의 섭취를 줄이거나 마신 후 물로 가볍게 헹구는 습관을 갖는다.

4) 흡연을 삼가 한다.

5) 색소 있는 음식을 섭취 시에는 되도록 빨리 양치한다.


(도움말=화이트치과 대표원장 강제훈)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간단하군. 하지만 실천하기는 참 어렵겠군..
secret
요즘 월급쟁이들 사이에서 ‘신용등급 올리는 방법’을 둘러싸고 구구한 억측과 근거 없는 루머가 난무하고 있다. 신용등급이 좋으면 은행에서 돈을 싸게 빌릴 수 있고, 각종 금융 서비스 수수료도 면제(할인)되는 등 혜택이 많아 일반인의 관심도가 높은 만큼, 잘못된 정보도 많이 떠돌고 있다. 심지어 네티즌들 사이에선 ‘월급이 적으면 신용등급도 평생 낮다’ ‘한 번 떨어진 신용등급은 원상 복구가 불가능하다’는 등 근거 없는 ‘신용 괴담(怪談)’까지 전파되고 있다. 요즘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신용 괴담 5가지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알아봤다.


1. 신용조회하면 무조건 점수가 깎인다?

회사원 박선영씨는 최근 신문에서 ‘연 1회 공짜 신용조회 서비스’ 소식을 접하고 당장 이용해 보려다가 멈칫했다. 옆자리 동료가 “신용점수 깎일 짓을 왜 하느냐”며 말렸기 때문이다. 박씨는 “내 신용점수가 궁금하긴 하지만, 조회 기록이 많아지면 신용점수가 나빠진다고 해서 이용하기가 꺼려진다”고 했다. 하지만 박씨의 경우, 자신의 신용정보를 직접 조회하는 것이기 때문에 신용점수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신용점수에 영향을 주는 건 다른 사람이 조회할 때다. 자신의 신용정보를 직접 조회할 수 있는 곳은 신용평가업체 3곳 정도다.〈표참조〉 인터넷 대출업체 사이트에서 “대출 가능 금액을 알아보세요”라는 말에 솔깃해서 자신의 신용정보를 입력했다간 큰코다친다. 대출업체가 신용정보를 조회하기 때문이다. 시중은행도 단기간에 여러 곳에 찾아가서 대출 여부를 집중 조회했다면, 신용에는 마이너스(-) 요인이다.

2. 신용카드 숫자와 점수는 상관없다?

주위에서 신용카드 한 장만 만들어 달라는 부탁을 받는 경우가 많다. 이 핑계 저 핑계 대보지만 결국 부탁을 들어주게 된다. 그런데 정(情) 때문에 카드를 마구 발급받다간, 나중에 신용점수 하락이라는 대가를 치러야 한다. 우리나라 성인 기준으로 1인당 카드 보유 수는 약 4장으로, 이를 초과해 카드를 소지하게 되면 신용등급에 불이익을 받게 돼 있다. 카드가 많으면 그만큼 연체 가능성도 높아지기 때문이다. 물론 카드를 여러 장 갖고 있어도, 10년 가까이 장기간에 걸쳐 연체 없이 사용했다면 플러스 요인이 될 수도 있다.

3. 체크카드도 신용점수에 반영된다?

인터넷에는 ‘체크카드도 많이 발급받지 말라. 신용카드로 간주돼 신용점수가 떨어진다’는 말이 떠돈다. 하지만 체크카드는 통장 잔액 내에서만 결제가 가능한 상품으로, 신용카드와는 완전히 별개다. 또 체크카드는 신용 한도가 없기 때문에 등록 자체가 되지 않는다. 만약 체크카드인데도 신용카드 개설 정보에 등록돼 있다면, 삭제 요청을 하면 된다.

4. 신용정보는 금융회사만 조회한다?

주부 이모(35)씨는 최근 인터넷에서 자신의 신용정보를 조회해 보고 화들짝 놀랐다. 방문판매사원을 통해 유아 전집 한 질을 신용카드로 샀는데, 해당 업체에서 이씨의 신용정보를 조회했기 때문이다. 이씨는 “책 팔면서 신용정보를 안내도 없이 조회하다니 불쾌하다”고 불평했다.

신용정보는 금융회사만 조회한다고 오해하기 쉽지만, 현행법상 초고속인터넷 사업자, 케이블방송 등 각종 상거래업체도 사전 동의 없이 개인의 신용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현재 개인 사생활 침해라는 이유로 법률 개정 추진 중임.) 다만 이들 업체가 조회한 것은 신용점수에 반영되지 않는다. KTF, LGT 등 휴대전화업체들이 조회한 기록도 신용점수에 영향을 미쳤지만, 지금은 평가항목에서 제외됐다.

5. 신용점수 나쁘면 지우개로 지워라?

신용점수가 나쁘면 신용평가업체측에 요청해서 일정 수수료(5000원 안팎)를 내고 일괄 삭제 요청을 하겠다는 사람들이 있다. 완전히 새 출발하겠다는 목적에서다. 하지만 아무리 신용조회 기록이 많이 남아 있다고 해도 일괄 삭제를 하면 곤란하다. 일괄 삭제를 했다는 정보가 당연히 남게 되는데, 금융회사들은 ‘얼마나 조회기록 내용이 안 좋았으면 일괄 삭제까지 했을까’라고 더 나쁘게 평가하기 때문이다. 신용정보법상 신용조회 기록은 3년간 보존되고, 이후에는 모두 삭제되므로, 만약 점수가 나쁘다면 꾹 참고 기다리는 게 최선이다.


♣ 자료출처: http://news.chosun.com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