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World)'에 해당하는 글 3건



 '피아노의 시인'  


프레데리크 쇼팽(Frederic Chopin: 1810~1849년) 은 폴란드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이다. 폴란드의 수도인 바르샤바 근교에서 프랑스인 아버지와 폴란드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의 폴란드 이름은 프리데리크 프란찌쉐크 쇼팽(Fryderyk Franciszek Chopin) 이며, 20살 때 프랑스로 건너가 사용하던 이름은 프레데리크 프랑수와 쇼팽(Frédéric François Chopin) 이다. 쇼팽의 음악은 낭만주의 시대에 속하며, 그의 거의 모든 작품들은 피아노로 작곡되었다. 프란츠 리스트와 로베르트 슈만과 친하게 지냈다고 한다. (친구가 리스트라니...)



쇼팽이 작곡한 피아노 독주곡


녹턴(Nocturne - 21곡)

녹턴은 프랑스어로 조용한 밤의 분위기를 나타낸 서정적인 곡이며 야상곡이라고도 한다. 19세기 아일랜드 작곡가인 존 필드가 창조한 녹턴을 쇼팽이 더욱 확장시켜 사람들 사이에서 널리 알려지게 만들었다. 녹턴은 세도막 형식(A-B-A) 또는 론도 형식(A-B-A-C-A) 을 따르며, 쇼팽의 녹턴은 오른손의 감미로운 멜로디와 왼손의 아르페지오 주법이 주로 나타난다. 쇼팽의 녹턴 중 2번 op.9 no.2 (Eb major) 이 특히 유명하다. 다른 많은 쇼팽의 작품과 마찬가지로 약간의 우울함과 희망감이 곡에 묻어있다.


마주르카(Mazurka - 51곡)

마주르카는 폴란드에서 기원된 3박자의 서민적인 춤곡이다. 왈츠가 첫 박에 악센트가 붙는 반면 마주르카는 2박이나 3박에 종종 악센트가 붙고 속도는 보통 혹은 약간 빠르게 이다. 5분 정도의 길이를 갖는 곡도 있으나 대체로 2~3분의 짧고 단순한 악곡 구조를 가진다.


발라드(Ballade - 4곡)

발라드는 악곡의 형식 중 하나로 A-B-A의 세도막 형식이 많으며 18세기 이전에는 무용담을 담은 시, 18세기 이후에는 서정적 성격의 시를 뜻하였다. 19세기에 들어서는 쇼팽이 작곡한 4개의 발라드가 가장 대표적인 것이 되었고, 후대 수많은 작곡가들의 발라드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녹턴의 성격이 시적이라면 발라드는 서사적이다. 발라드라고 해서 부드럽고 잔잔함을 상상했는데 쇼팽의 발라드는 잔잔하면서도 화려하고 난이도까지 상당하다. 특히 발라드 1번 op.23 no.1(G minor) 은 슈만과 쇼팽이 당시 가장 좋아했던 곡으로 뽑았고, 영화 '피아니스트' 에서도 연주되어 많이 알려졌다.


소나타(Sonata - 3곡)

소나타는 기악을 위한 음악 형식의 하나로 소나타 형식이라고 하는 주제와 빠르기의 악장 배열을 말하며, 1악장이 알레그로(Allegro) 형식일 경우 보통 소나타라고 한다. 쇼팽의 소나타 3곡 중 쇼팽 본인의 장례식에서 연주되었다고 하는 소나타 2번 op.35 no.2(Bb minor) 은 '장송행진곡' 으로 유명하며, 소나타 3번 op.58 no.3(B minor) 은 쇼팽의 전 작품 가운데 가장 빼어난 걸작에 속하며 특히 당당하고 힘찬 4악장이 많이 연주된다.


스케르초(Scherzo - 4곡)

스케르초는 해학적이고 빠르고 경쾌하며 기교적인 기악곡으로 빠른 4분의 3박자의 세도막형식으로 되어 있다. 이 중에 스케르초 2번 op.31 no.2(Bb minor) 이 가장 알려져 있다.


연습곡(Etude - 27곡)

에튀드 즉, 연습곡은 기악에서 기교의 연습을 위하여 만든 곡으로, 쇼팽의 연습곡은 매우 어렵고 도전적이어서 매우 인기가 좋다. 쇼팽이 작곡한 연습곡은 프란츠 리스트에게 헌정한 작품번호 10번의 12곡, 리스트 부인에게 헌정한 작품번호 25번의 12곡, 그리고 3개의 새로운 연습곡이 3곡 있는데, 새로운 연습곡 3곡을 제외한 24곡 대부분에 후세 사람들이 지어준 별칭이 붙어있다. 대부분이 많이 알려져 있지만 일본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에 삽입된 '추격' op.10 no.4(C# minor),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에서 첫번째 배틀곡으로 편곡한 '흑건' op.10 no.5(Gb major), 그 외에도 '혁명' op.10 no.12(C minor) 등이 특히 유명하다.


왈츠(Waltz - 20곡)

왈츠는 4분의 3 박자의 경쾌한 춤곡으로 각 나라에서 모두 3박자 느낌의 반주를 가지고 있다. 이전의 모차르트, 베토벤, 슈베르트의 왈츠도 있지만, 왈츠를 실제로 예술화 한것은 쇼팽과 슈트라우스 부자이다. 쇼팽은 피아노 독주용의 왈츠를 많이 작곡하여, 왈츠를 춤추기 위한 것보다는 듣고 호소하는 춤곡으로 하였다. 강아지 왈츠(Minute Waltz) op.64-1 no.6(D# major),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 ost 에서 편곡되기도 했던 op.64-2 no.7(C# minor), 그 외에 op.69-2 no.10(B minor) 등이 유명하다.


전주곡(Prelude - 26곡)

프렐류드 즉, 전주곡은 도입적 성격의 자유로운 형식으로 된 기악곡으로, 쇼팽의 전주곡은 도입부 역할을 하는 짧은 곡이 아닌 완성된 곡이므로 순수한 전주곡이라고 보기는 어려우나 24개의 모든 조성을 사용하는 전주곡의 특징에 부합하여 전주곡이라 불리고 있다. 또한 전주곡 안에 각기 다른 성격과 분위기를 표현하여 전주곡을 쇼팽의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꼽기도 한다. Op.28 24곡, Op.45 1곡, 작품번호 없는 1곡으로 구성되며, 정렬적이고 과격한 전주곡 16번 op.28 no.16(Bb minor) 이 특히 유명하다.


즉흥곡(impromptu - 4곡)

즉흥곡이란 악곡의 형식 중 하나로, 순간적으로 떠오른 악상을 즉흥적으로 잡아 꾸며진 기악곡이다. '환상즉흥곡'(Fantaisie impromptu) 으로 유명한 즉흥곡 4번 op.66 no.4(C# minor) 이 있다.


폴로네이즈(Polonaise - 18곡)

폴로네즈는 폴란드의 춤곡이며 보통의 속도는 3/4박자로 악절의 마침이 제1박에서 끝나지 않는 여성마침을 쓰며, 특징 있는 반주리듬을 갖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고국 폴란드의 안타까운 운명에 대한 슬픔과 애국심이 확연히 드러나 있다. 피아노 독주곡이 아닌 '대폴로네이즈'와 '환상 폴로네이즈'를 제외하면, '영웅 폴로네이즈' op.53 no.6(A# major) 가 유명하다.



이 외에도 뱃노래(barcarolle), 자장가(berceuse), 볼레로(Bolero), 부레(Bourree), 에코세즈(ecossaise), 푸가(fuga), 환상곡(Fantaisie) 등의 많은 장르의 곡들을 작곡했다.



* 내가 좋아하는 쇼팽 곡들

Chopin Nocturne Op.9 No.2 Eb minor 

Chopin Nocturne Op.posth No.20 C# minor 

Chopin Sonata Op.58 No.3 B minor - IV Finale: Presto non tanto

Chopin Etude Op.10 no.4 C# minor

Chopin Etude Op.10 no.12 C minor

Chopin Waltz Op.64-2 no.7 C# minor

Chopin Waltz Op.69-2 no.10 B minor

Chopin Impromptu Op.66 no.4 C# minor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Wolfgang Amadeus Mozart, 1756.1.27~1791.12.5). 오스트리아의 작곡가.
아마데우스는 세례명 중간 이름 중의 테오필루스(Theophilus)를 독일어로 바꾼 것으로 '신의 은총(Leve of God)' 이란 뜻이다.

 

모차르트는 1756년 1월 27일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에서 태어났다.
세 살 때부터 잘츠부르크 궁정 관현악단의 음악 감독이었던 아버지에게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배워 다섯 살 때 이미 작곡을 시작했다.
6살 때 마리 테레제 여황제의 부름을 받아 어전 연주를 했는데, 모차르트가 마루바닥에 넘어졌을 때 함께 놀던 왕녀가 부축해 일으켜 주니 '나와 결혼해 달라' 고 말한 일화가 있다. 이 왕녀가 바로 마리 앙투아네트이고 후에 루이 16세의 왕비가 된다.

 

잘츠부르크 음악의 특징인 우아함이 감도는 경쾌감은 그의 예술적 소질을 형성하였고, 일찍부터 유럽 각지를 순회 연주하였다. 뮌헨, 빈, 파리, 런던, 로마, 이탈리아 등을 거치며 대위법을 비롯한 음악 공부를 하고 위대한 선배 작곡가들을 접하고, 수많은 작곡을 하였다.
경제적으로는 꾸준하게 작곡 의뢰를 받아 충분한 수입이 있었으나, 화려한 생활 때문에 항상 빈곤했다. 이 당시 잘츠부르크의 예술가들은 대주교와 주종 관계가 되어 후원을 받았었는데 후에 관계가 악화되며 자유로운 몸이 되었지만 생활은 더욱 빈곤해졌다.

 

1781년에 빈에 정착한 뒤 요제프 하이든과 한층 유대가 강해졌으며, 3년에 걸쳐 작곡한 <하이든 4중주곡>을 하이든에게 바치기도 했다.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콘스탄체와 결혼하였으며, 박애주의 단체인 프리메이슨에 가입하였고, 후에는 마스터 메이슨까지 되었다.
1791년 36세의 나이에 마지막 작품인 레퀴엠(진혼곡)을 완성시키지 못한채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성 마르크스 묘지가 이장을 거듭하여 현재 모차르트의 무덤 위치는 정확하게는 알 수 없다.

 

성격이 매우 밝고, 명랑하고, 낙천적이며, 노는 것을 매우 좋아했으며, 술도 늘 가까이 하였다.
모차르트는 감정과 감각이 극도로 예민하였고 특별한 개성을 반영하여 독일 고전주의 음악의 정수를 표현하였다.
오페라, 교향곡, 행진곡, 피아노 협주곡, 바이올린 협주곡, 독주곡, 성악곡, 미사곡 등 600여곡을 작곡하였고,
주요 작품으로는 《모차르트 교향곡 41번》, 《피가로의 결혼》, 《돈 조반니》, 《마술 피리》 등과, 최후의 작품인 《진혼곡》이 있다.
고전 음악을 완성한 것으로 평가받았으며, 베토벤과 차이코프스키는 모차르트에게 바치는 곡을 만들기도 하였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우와씨..짱이다... 어떻게 외모, 연주, 연기를 다 잘할 수 있지. 난 정말 쉽게 감동받는 인간인가봐;
파가니니를 연기한 이 분은 데이비드 가렛(David Garrett)이라는 바이올리니스트이며, 개봉 후 내한공연도 가진바 있다.
이 영화로 파가니니를 조금 더 파헤쳐봤다. 순서가 좀 바뀐듯...;

 

니콜로 파가니니(Niccolò Paganini, 1782년 10월 27일 ~ 1840년 5월 27일)는 이탈리아 제노바 출신의 바이올린 연주가, 작곡가이다.

 

5세 - 바이올린 연주 시작.
15세 - 하루 10시간 이상의 연습으로 새로운 연주기법을 습득해 나감.
17세 - 북이탈리아 지방에서 열광적인 환영을 받아 곧 명성과 부를 얻었지만 방탕한 생활을 함.
22세 - 출생지 제노바에서 연주활동을 하며 명성을 쌓음. 루카의 궁정 가극장에서 3년간 지휘를 함
26세 - 이탈리아 각지로 연주 여행을 하며, 그 묘기로 온 유럽 음악 애호가들의 존경을 받음.
46세 - 국외 연주 여행을 시작. 오스트리아, 독일, 프랑스, 영국 등지를 순회.
52세 - 북이탈리아의 파르마에 정착.

 

어릴적의 빠른 성공으로 자만에 빠져 방탕과 도박에 때문에 건강을 해치고 거액의 빚을 져서 결국 바이올린을 잃기도 하였다.
점점 성장한 파가니니의 놀라운 연주를 들은 관객들은 감동한 나머지 집단 히스테리를 일으키기도 하였다.
파가니니가 악마에게 영혼을 팔아서 탁월한 실력을 얻었다는 둥, 악마가 나타나 연주를 돕는다는 둥 소문이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라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바이올린 한 대로 오케스트라의 소리를 모방하는가 하면, 갖가지 동물의 울음소리 재현, 활이 아니라 나뭇가지로 연주, G현 하나만 걸고 연주하는 등, 인간의 실력이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이기 때문에 이런 저런 소문이 돌았을 것이다.
국외 순회 연주가 건강에 치명타가 되었으며 매독, 인후결핵 등으로 고생하다가 결국 사망한다.
사망 후에 파가니니는 고향인 제노바에 묻히고 싶다고 유언했는데,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라는 교회 측의 반대로 36년이 지난 뒤 유언대로 제노바의 교회 묘지에 정식으로 묻혔다.
악보 출판보다는 즉흥 연주를 중시했으며, 특유의 바이올린 연주 기법을 공개하는 것을 꺼려하여 후대에 전하지 않았다.

 

 

* 우리 귀에 익숙한 유명한 작품들.
- 바이올린 협주곡 제2번 b단조 3악장 - 라 캄파넬라 (La Campanella)
- 카프리스 24번 (Caprice No.24)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