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왕산 대전사/주산지/주봉 2019. 10. 27 어제 소백산 갔다가, 주왕산 주산지에 들렀다. 내가 생각해 놓은 주왕산 등산 코스대로라면 주산지는 따로 봐야했기에 지나는 길에 잠시 들렀다. 소백산에서 1시간 40분 걸렸고 오전 11시 반에 입장했는데 토요일 그 시간에도 주차장이 거의 만차였다. 이시간에 주산지를 들른게 지금 생각해보면 신의 한수였다.ㅋㅋ 입구에서 20분쯤 걸으면 주산지가 바로 보인다. 예술이지. 물에서 자라니 수초인가... 그 정체는 버들나무, 버드나무이다. 새벽 안개꼈을 때 봤으면 더 예술이었을텐데 만약 그랬다면 등산이 어려웠겠지... 강구항 가던길에 만난 청송 얼음골 폭포... 이것도 예술~ 그리고 드디어 오늘 주왕산 주차장에 6시에 도착해서 짙은 안개를 보고 있노라니 또 어제의 악몽이 떠올랐다. 주왕산 오전..
소백산 비로봉 2019. 10. 26. 단풍 시즌이다. 지난주는 못나갔고, 다음주도 장담할 수 없고, 그나마 화창한 일요일이 보장되어 있는 이번주에 나가기로 결심했다. '단풍 시기' 로 검색해 보니 강원도는 지난주나 그 지난주에 이미 끝이 났고 이번주 핫한 곳은 월악산이었다. 하지만 월악산은 생각보다 가까워서 이번처럼 비장하게 다짐했을 때는 되도록 먼곳을 가보고 싶었다. 대중교통으로도 가기 힘든! 그렇게 결심한 곳이 바로 주왕산이었다. 하지만 청송까지 가서 주왕산만 보고 오기는 좀 그렇고 하루 더 빼서 가는 길에 가볼 만한 산을 검색해 봤다. 후보는 소백산과 청량산이었는데 소백산으로 결정했다. 비로봉에서 능선을 따라 이어지는 산길과 운해를 내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다. 금요일에 퇴근하고부터 새벽 1시까지 1박2일 일정을..
북한산 백운대 2019. 10. 9 입산코스 : 북한산성입구 - 대서문 - 무량사 - 보리사 - 개연폭포 - 대동사 - 약수암 - 백운봉암문 - 백운대 (내 기준 1시간 50분 소요)하산코스 : 백운봉암문 - 인수봉 - 백운산장 - 백운탐방센터 - 도선사 - 선운산장 - 북한산우이역 (내 기준 2시간 20분 소요) 한글날 기념 등산 계획은 어디로 갈까~ 서울의 도봉산과 북한산 중에 현재 위치에서 대중교통이 조금더 안좋은 북한산으로 결정! (아직 등산 초반이라 몸컨디션이 좋음 ㅋㅋ.) 간단하게 북한산 브리핑을 하자면 북한산과 도봉산은 북한산국립공원에 포합되어 있다. 북한산은 생각보다 많은 지역구(서울시 강북구·도봉구·은평구·성북구·종로구,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양주시·의정부시) 에 걸쳐 있고 그만큼 진입로가 많아 접근성..
운악산 일출 화창한 토요일 저녁 본가에 갔는데 다들 일요일 스케줄 있다며 혼자 집 지키고 쉬라는... 이거 뭥미?! 황금같은 휴일에 집안에선 뭐 할 것도 없고... 새벽 1시까지 놀거리를 폭풍 서칭했다. 가까운 곳에 등산을 알아보다가 갑자기 일출이 보고 싶어졌다. 구름도 없다는데. 서둘러 집근처 산을 검색해 봤더니 천마산은 지난번 철마산과 큰 차이가 없어 보였고(뷰가 별로;), 주금산, 운악산, 연인산 정도를 집중해서 보게 됐다. 연인산은 도립공원이라 크고 볼 것이 많은 것처럼 보여서 일출에 적당해 보이진 않았고, 꽤 이름이 익숙한 운악산으로 결정했다. (매년 여름 운악산 포도를 먹음ㅋ) 운악산 일출시간은 6:24분. 일단 새벽에 입산이 가능한지 찾아봤다. 일단 제한은 없는 것 같았고, 일출을 보는 사람들은 꼭대기에..
철마산 (남양주) 진접 와있고, 헬스장도 쉬는 날이고 해서 근처에 어디가서 운동을 할까... 하다가 지도를 보다보니 집에서 약 20분 거리에 '철마산' 이란 산이 있네. '천마산' 은 아는데...; 검색 좀 해보니 철마산이 인천에도 있고 일산에도 있고 부산에도 있고 뭐 곳곳에 많이 있다... 남양주의 철마산은 '천마산', '주금산' 이랑도 이어져 있다. 어떤 블로거는 이 산의 난이도는 매우 쉬움이며, 볼 것도 별로 없고 경치도 그저 그렇고 사람 손이 많이 타지 않아 자연 상태가 좋은 편이라고 했던가. 암튼 정상은 711m, 거리도 약 5km 정도 되는 것 같고 간만에 운동하기엔 괜츈해 보인다고 생각하여 물과 수건만 가지고 출발했다. 오른지 얼마 안되어 보이는 약수터. 근래 본 약수터 중에 가장 귀요미한; 출발한지 얼마 안..
한라산 등반 2015년 하계 휴가. 휴가 내자마자 신규 프로젝트 시작되서 결제난 걸 안갈 수도 없고, 집에만 있자니 집에 있을꺼면 출근하라고 할 것 같고, 혼자 딱히 가고 싶은데도 없고... 다른 사람들이 싫어해서 혼자만 갈 수 밖에 없는 곳을 생각해 보다가 한라산 등반을 결정했다. 이왕 가는거 백록담 찍고 오겠다는 다짐과 함께 코스 공부를 했고 성판악으로 올라가서 관음사로 내려오고 싶었지만, 현재 관음사 코스는 정상 등반이 불가능하여 백록담을 볼 수 있는 코스는 성판악 코스가 유일하다는... 경치는 관음사 코스가 좋다던데... 등반하는 날짜의 제주도 날씨는 비가 예정되어 있었다. 성판악 코스는 비가 와도 등반이 가능하다는 글들을 보고 힘을 내어 등반 계획을 강행했다. 등반 전날 저녁 제주도에 도착해서 렌트하고 이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