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봉산 신선대 2020. 09. 19. 얼마전 막내이모가 도봉산 오봉쪽에 같이 가자고 바람을 넣고는 몸살로 누우셨다. 다음에 갈까 하다가 타이밍 상으로 이날이 좋을 듯하여 강행하였다. 새벽 3시에 기상해서 기상청을 보니 서울은 아침 3~9시에 비가 예보되어 있었다. 어제 저녁부터 예보되어 있긴 했다. 적은 양이기도 하고 비구름 영상을 보니 북서에서 남동방향이라 강북지방인 도봉산은 이미 비가 오고 그쳤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집 밖을 나가자마자 도로에 비가 쫙 깔렸다. 동부간선도로를 탈 때부터 비는 거의 멈췄고 도봉산 근처는 내 예상대로 거의 비가 오지 않았다. 동네별로 친절하게 예보해 주는 기상청 서비스는 정말 쓰레기 같다. 직접 구름 영상을 보는게 2~3시간 앞을 예측하는데는 훨씬 도움됨. 아무튼... * 코..
지리산 천왕봉 2020. 08. 15.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정신도 오락가락한다. 식단 관리하고 몸짱이 되고 싶다가도 다 포기하고 돼지가 되도 상관없을 것 같기도 하다. 등산도 마찬가지로 당장 접으려 했다가도 화창한 어느 날은 등산 안간걸 후회하기도 하고. 그렇게 벼르고 있었는데 광복절 덕분에 더 여유있는 연휴를 보낼 수 있게 됐다. 최근에 도봉산을 계획했다가 두번이나 늦잠 자는 바람에 포기했었는데 이번에는 날씨 때문에.ㅜ 수도권, 충청도, 강원도 비. 전라도 경상도 약간 흐림. 덕유산 부터 아래로 비가 안왔는데 덕유산에서 지리산은 1시간 차이. 그 정도라면 지리산을 한번 가보는 것이... 아직 무릎 테스트도 안했는데 과연 지리산이 옳은 것인가. 지리산까지 주유비 5만원, 톨비 3만원, 교통비 아까워서 이튿날에 속리..
설악산 대청봉 2020. 05. 30 이번주 토요일 기상 체크 완료. 거의 최고의 날씨. 한 주 쉬고 싶었는데 언제 또 구름끼고 비오고 할지 모르니 날씨 좋을 때 놀아야지. 최근 가고 싶었던 산 중 설악산이냐 오대산이냐를 고민하다가 일단 설악산의 소공원에서 시작하여 대청봉 찍고 공룡능선으로 내려오는 공홈상 17시간 20분짜리를 도전하고 싶었다. 보통 내 걸음으로 1/3 정도 줄어드니 12시간 정도(?)면 가능할 듯 했다. 그리고 만약 몸이 말짱하면 혼술 때리고 속초서 자고 담날에 오대산 천왕봉 코스 도는 걸로 계획을 세웠다. 가능할진 모르겠지만 일단 목표를 높게 잡고 저녁 9시에 잠을 청했고 11시 반쯤 모기콜 당해서 한시간 먼저 일어났다. 시간적 여유를 조금 누리면서 이틀치 준비물을 꼼꼼히 챙겨 4시에 입산할 수 있..
Instagram - Dean (piano cover) 이렇게 시간 낭비하네, 저 인스타그램 속에서~
척추중립 / 코어중립 - 23살 : 군대에서 무리하게 운동(농구 후 헬스)하다가 처음 허리를 다치고 이틀 동안 매트리스 위에서 지냄.- 32살 : 준비운동 없이 무리하게 농구시합에서 개 열심히 뛰다가 10분만에 허리붙잡고 퇴장. 2주정도 슬로우모션으로 출퇴근.- 34살 : 허리에 무리하게 힘줬다가 쓰러짐, 병신되는 줄... 약 12시간 정도 미라처럼 못움직임.- 38살 : 다리꼬고 앉아서 재채기 했다가 디스크 또 터짐. 1주정도 슬로우모션으로 출퇴근. 이게 내 허리 디스크 히스토리이다.(자잘한건 제외) 군대에서 다친건 농구하고 허리가 좀 안좋은걸 느꼈었는데, 그 와중에 운동 안빼먹으려고 바벨컬 하다가 그만... 이 땐 그냥 아무생각이 없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어떻게든 바벨을 들어올리려다 허리에 힘을 과하게 줘서 디스크가 처..
월악산 영봉 2020. 05. 23 내일 전국 날씨 스캔 중 경기, 강원은 흐리나 충청권에는 맑음이라 거리상으로 후보에 오른 속리산, 월악산, 치악산. 그 중 내일은 여러모로 월악산이 괜츈할듯 하여 월악산으로 선택. 월악산은 소백산을 지나 속리산으로 연결되는 백두대간의 중간에 위치하고 있으며, 주봉은 영봉(1,097m) 이다. 국립공원이라 그런가 월악산도 코스가 겁내 많다. 크게는 동쪽에 도락산코스, 서쪽에 영봉코스, 남쪽에 포암산코스, 북쪽에 충주호코스. 월광폭포, 망폭대, 학소대, 수경대, 자연대, 수렴대 등 볼거리가 있지만 흩어져 있어서 다 둘러보기가 쉽지 않음. 어쨌든 주봉은 가야하니 영봉코스로... 항상 차를 가지고 산에 갈때면 원점회귀 때문에 코스 탐색이 필수이다. 한번에 최대한 많은 코스를 돌아보고 싶은..
에너지 음료 올해 들어 잘하고 있는 것 중 하나가 탄산음료, 특히 콜라를 안먹고 있는 것이다. 맥주/소주/와인과 비교했을 때 누가 더 나쁜지는 모르겠지만 다먹는 것 보다는 하나라도 덜 먹는게 몸에 좋겠지.ㅎ 그렇다고 맨날 물만 마실 수는 없고... 해서 요즘은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달고 산다. 운동할 때 한잔, 식사 후 입 텁텁할 때 한모금, 저녁에 군것질하다가 목메일때 한모금. 많이 먹는거 같아도 워낙 물에 많이 희석시키고 연하게 먹기 때문에 카페인은 아메리카노 한잔 정도인 200mg 정도 섭취하는 것 같다.(성인의 1일 최대섭취량은 400mg) 일주일에 한 두번은 군것질 파티를 하는데 술을 먹을 수 없을 때는 아메리카노로 대체한다. 그럼 파티 느낌이 안산다. 그래도 딱히 먹을게 없으니 참고 살았는데 괜찮은 탄산음료..
파일 mime-type 체크 얼마전 s3 에 업로드된 상당량의 이미지 mime-type 이 octet-stream 으로 올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또 그 파일들은 모두 확장자가 대문자인 것도 확인했다. String mimeType = Files.probeContentType(path); 위 부분에서 대문자 확장자 파일들에 대한 처리가 정상적으로 되지 않아 null 을 반환한 것이 문제였다. 확장자로 mimeType 을 얻어오는 과정에서 발생할 예외들을 미리 예상하여 처리할 수도 있지만, 업로드시 파일에서 직접 mimeType 을 확인할 수도 있다. Apache 의 Tika 라이브러리를 사용해 봤다. compile group: 'org.apache.tika', name: 'tika-core', version: '1.24'...St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