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년 결산



올해도 어김없이 결산의 시간.

우선 2019년 운세가 얼마나 맞았나 채점.


* 총론 : 명성과 이익을 반드시 얻으니 천하에 으뜸이 될 대통의 운세입니다. (명성 없었음)


- 재물운 : 일확천금과 같은 횡재는 아니더라도 노력한 이상의 재물이 들어오는 해입니다. (노력한 만큼만 들어왔음)

- 직장/사업운 : 자신이 원하는 대로 일이 진행되고 계획한 일정대로 일에 막힘이 없습니다. (내가 원하는대로 일이 진행되진 않았음)

- 가족/가정운 : 가정에 화목의 기운이 크게 찾아 드는 시기입니다만, 가족 친지 중 상을 당하게 될 수 있습니다. (아무일 없었음)

- 이성/대인관계 : 아직 미혼의 선남선녀들은 천상의 배필을 만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니 더 없이 좋습니다. (못만났음)

- 배우자운 : 결혼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년도는 2022 년 입니다. (기대중)


2022년에 결혼한다고 했는데 올해는 결혼하지 않았으므로 배우자운 하나 맞췄네.


작년 한 해는 몹시도 힘들었었는데 정말 18스러운 2018년이었는데, 2019년 한 해는 평생동안 기억하게 될만큼 멋지게 보냈다. 황금돼지가 나랑 이렇게 잘 맞을 줄이야ㅜ. 떡락 후 반등에 성공한 좋은 예. 일과 술만으로 보내던 평년과는 달리 해보고 싶었던 많은 것들을 실행에 옮겼다. 그게 가능했던 것은 역시 회사 옆에 돈 뿌리고 살면서 출퇴근 시간을 세이브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그리고 그 시간을 오롯이 나를 위해 쓰기로 빨리 결심한 것이 편한 마음으로 많은 것들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 사지 멀쩡할 때 더 악착같이 돈을 벌지 않은 죄는 나중에 받을게요. 난 지금이 행복해요. 올해 뭐 얼마나 여러가지 했는지 적어봤다.


1. 피아노 연주 Youtube 업로드 (8개)

2. 체지방 감량(18kg->14kg) 및 식단 조절 (1개월)

3. 자전거 6회 (525km)

4. 등산 6회 (해발 5,286m)

5. 금연유지 (401일째)


저 외에도 쓰기 부끄러운 회생과 청약포기도 성공(?)했다. 청약이란게 다시 될리 만무하고 앞으로 내 집이란 것을 가질 수나 있을지 그것이 현재 가장 큰 고민이다. 일단은 계속해서 행복하게 열심히 사는 걸로 마무리. 저 많은 것들을 이루느라 회사에서는 더 이상의 IT지식을 거부하며 고인물이 되어 가고 있다. 가을부터 시작된 프로젝트만 없었어도 뭔가 하나 정도는 더 이루었을 것인디...ㅋㅋ 돌이켜 보니 올 한해의 여가 시간은 대부분 심신단련에 정진한 해였다. 지식습득 보다는 열심히 땀 흘리고 자연과 함께 했던 한 해. 가족들도 모두 무고해서 걱정할 것 없이 평안한 한 해 였다. 이렇게 모든 상황들이 도와줘야 행복이 완성되는 것이제. 이 행복을 유지하려면 내년에는 또 어떤 계획을 세워야 할까.


올해 너무 잘했지만 그래도 한단계 더 발전하기 위해 굳이 반성도 하고 2020 계획도 세우기.


★ 과소비


날이 갈수록 절약이 몸에 배는것 같다. 올해도 전반적으로 잘 했지만 단 하나 아쉬웠던건 먹고 살만해지니 다시 술값이 불어나기 시작했다. 가장 좋았을때는 체지방 관리하면서 술자리에서 술을 거의 안먹었을 때가 좋았다. 술을 안마시니 술값 안내도 덜 미안하고...ㅋㅋ 다른 10군데서 절약하는 것들이 허무하게 술값으로 날아가버리는 상황 만들지 말자. 써야할 곳에서는 쓰되, 만취상태로 계속해서 카드 긁고 다니는 짓거리는 이제 그만.


★ 체지방 관리(aka 군것질 차단)


사실 목표는 10% 였는데 직접 해보니 내 패턴으로는 14% 밑으로 유지한다는게 정말 쉽지 않았다. 체지방 10% 는 정말 웬만한 각오가지고는 어림도 없다는 것을 몸소 느꼈다. 지금은 비수기이기도 하고 술과 군것질 때문에 다시 원상복귀 됐지만 자괴감이 들지 않는 15% 밑으로 유지하는 것이 내년의 목표가 되시겠다. 방법은 별거 없다. 술, 군것질, 라면만 끊으면 된다. 사실 술을 끊으면서까지 14%를 유지할 생각은 없다. 라면을 끊으면서까지도 14%를 유지할 생각은 없다. 그래서 양심적으로 15.0% 이내로 결정했다. 군것질도 누군가의 호의로 어쩔 수 없이 먹는 상황을 제외하고 내 돈 주고 구매하는 특히 대량구매하는 짓거리는 그만 하는 걸로. 일단 사놓은건 먹어야 하니, 구정 정도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라면은 조절이 되는데, 과자는 다 없어지기 전까지 그런 컨트롤이 안된다. 적당히가 안된다면 끊는 수 밖에. 날이 추워지면서 운동 빠지는 날도 부쩍 늘었다. 이번주는 하루가고 6일을 쉬었다 ㅡㅡ;; 반성하고 1월 1일부터 다시 개근!


★ 애증의 피아노


어렵다. 깊이 알려고 할수록 흥미가 떨어지는 것 같다. 흥미는 있는데 이해가 떨어진다. 학창시절부터 지금까지 어떤 학문이든 시간대비 효과를 누리지 못하는 걸로 봐서 내 학습력은 정말 똥이다. 기억력도 점점 감퇴되는지 어제본 것도 잘 기억이 안나고. 몇달 전에는 미친듯이 건반을 두드리다가 손등 건초염도 생겼고, 얼마 전에는 볼링치다가 오른손 중지와 약지 인대가 찢어져서 두 달이 지나도록 회복이 안되고 있다. 그 바람에 후반기엔 이론 위주로 좀 보고 피아니스트들 유튜브 방송도 많이 보게 됐다. 그럴수록 밀려오는 부러움과 자괴감. 정말 세상에는 인재들이 너무 많다. 지금은 거의 뭐부터 해야 할지 모르겠을 정도로 멘붕이다. 클래식은 너무 깐깐하다. 박자, 강약, 느낌 원곡보다 어느것 하나 부족할 경우 바로 태클부터 들어온다. 클래식은 그냥 똑같이 치는, 쳐야만 하는 장르인 것 같다. 클래식 연주 영상 하나 올리면 물어 뜯기기 십상이다. 그걸 인지하기 전에 허접한 영상 하나 올리고 받은 상처가 아직도 아물지 않고 있다. 반면에 반주나 재즈는 조금 틀리더라도 딱히 거슬리지 않을 수 있다. 듣는 이의 개취에 따라 평가가 내려지며 싫어요를 받더라도 개취를 존중하며 참을 수 있다. 하지만 반주와 재즈 역시 그 경지에 이르기까지 쉬울리 있는가. 재즈는 아예 뒤로 제쳐놨고 반주법만 보는데도 이거 왜 이론랑 실습이 따로 놈?; 응용이 안된다 제길슨. 배움이 어찌 이리 더디단 말이냐... 벽에 부딪히니 다시 클래식으로 유턴하고 싶어지는 반사신경. 주구장창 그냥 악보를 손가락에 이식시키는 손가락 노가다 이제 그만하고 싶어... 각설하고... 내년에는 최대한 화성학를 조질 생각이다. 올해도 꽤 조졌는데 어설프게 봤더니 더 헷갈린다. 이대로는 클래식도, 재즈도, 진짜 손가락 노가다 시키는거다.


★ 여가시간 남용


이것도 꽤 심각한 부분. 하루 일과표도 짰었지만 그게 진짜 안지켜진다. 저녁 8시부터 12시까지 피아노라면, 11시까지 TV보고 영화보고 인터넷하고 멍때리다가 뒤늦게 살짝 맛보기로 끄적이다가 늦게자고 늦게 일어나서 운동 못가고 이런 반복이 많았다. 8시 뉴스빼고 다 끊어야 한다. 요즘은 드라마든 영화든 별 감동도 없고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돌려보고 감정이입도 안된다. 그럼에도 그딴걸 보느라 일과표를 지키지 않았다. 이렇게 자괴감들때 다 끊어버려야 한다ㅋㅋ. 정 보고싶은건 주말로 몰아서. 평일은 최대한 규칙적으로, 주말은 최대한 버라이어티하게! 조만간 시간표 다시 짜야지.


대충 이렇다. 2020년 계획이라고 별건 없네. 올해와 거의 같다. 회사존버, 절약, 저축, 피아노, 운동, 자전거 보다는 등산. 그 외에도 다른 것도 해보고 싶은게 엄청 많다. 많은데... 피아노가 또 흐지부지 될까봐서 일단 만족스러워 질 때까지는 전부 대기. ㅋㅋ


자빠진 마흔 두살의 나를 일으켜 세워준 너무 고마웠던 한 해, 잊지 않을게~

2019년 황금돼지띠 Good B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