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등사

운악산을 한바퀴 돌고도 새벽 중에 현등사를 보지 못해 다시 들렀다. 불교 신자는 아니지만 목탁소리를 들으면 뭔가 마음이 차분해 지는 느낌? 땀도 식히고 약수도 한잔하고 잠시 사찰 구경도 하고... 아담~하니 수분만에 다 둘러볼 수 있었다. 그러다가 눈에 띈 기와불사. 관심있게 본 적은 한번도 없었는데 사람도 아무도 없고 하니 슬슬 살펴 보았다. 만원을 내고 기와에 소원을 쓰는 것인데 다른 분들 것들을 살펴보니, 소원도 쓰고 이름도 쓰고 주소도 쓰고 날짜도 쓰고 하길래 난 최대한 많은 이름을 썼다. 일가친척 모두.ㅋㅋ 90이 넘으신 어르신들이 있어 고리타분한 말로 쓰게 됐는데 정말 소원하는 바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또한 원하는 모든 일이 이루어 지시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가평군 조종면 운악리 산 163 | 현등사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