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운악산 일출

화창한 토요일 저녁 본가에 갔는데 다들 일요일 스케줄 있다며 혼자 집 지키고 쉬라는... 이거 뭥미?! 황금같은 휴일에 집안에선 뭐 할 것도 없고... 새벽 1시까지 놀거리를 폭풍 서칭했다. 가까운 곳에 등산을 알아보다가 갑자기 일출이 보고 싶어졌다. 구름도 없다는데. 서둘러 집근처 산을 검색해 봤더니 천마산은 지난번 철마산과 큰 차이가 없어 보였고(뷰가 별로;), 주금산, 운악산, 연인산 정도를 집중해서 보게 됐다. 연인산은 도립공원이라 크고 볼 것이 많은 것처럼 보여서 일출에 적당해 보이진 않았고, 꽤 이름이 익숙한 운악산으로 결정했다. (매년 여름 운악산 포도를 먹음ㅋ) 운악산 일출시간은 6:24분. 일단 새벽에 입산이 가능한지 찾아봤다. 일단 제한은 없는 것 같았고, 일출을 보는 사람들은 꼭대기에 텐트치고 잠을 자는 듯 했다.ㅡ.ㅡ (백패킹이라 하는 것 같더군요.) 음... 나는 등산 시간은 하판리 주차장에서 만경대까지 1시간 30분으로 잡고 4시 50분에 입산을 계획했다. 일단 등산할 준비를 못챙겨온 관계로 집안을 다 뒤져서 형의 동복추리닝과 엄마의 등산가방, 아빠의 등산스틱과 후레시 및 간식거리를 챙겨놓고 1시반쯤 잠을 청했다.




얼마나 잔거지. 3시 50분에 기상해서 짐 다 챙기고 4시 10분에 부푼 가슴을 안고 출발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좋았다. 약 30분쯤 지나 하판리 주차장 도착 10분 정도 전부터 짙게 안개가 끼기 시작했다. 조심조심 운전해서 잘 도착했는데... 도착해서 시동을 껐는데... 빛이 없다; 저 멀리 보이는 화장실 불빛과 약간의 네온사인이 전부. 안개속 흩날리는 이슬에 온몸에 털이 쭈뼛쭈뼛 서는것 같았다. 게다가 입구도 못찾고 허둥지둥 후레시 켜고 돌아다니다가 등산 앱으로 겨우 입구를 찾았다. 매표소 앞에 섰는데 와... 이걸 계속 가야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온통 암흑에 달빛도 없고 아무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발자국소리, 배낭 쓸리는 소리, 내 숨소리 뿐. 이 순간을 카메라에 담고 싶었는데 왠지 사진찍고 나서 보면 사진에 귀신이 있을 것 같았다.ㅜ 돌아가는 길도 무서워서 돌아갈 수도 없었다. 스쿠버할 때 사방이 암흑이었던 그 공황이 오는 듯 했다. 그 때는 칭얼대면 도와줄 동료라도 있었지. 이 땐 이 산속에 나 혼자였다. 정신을 가다듬고 발걸음을 옮기기 시작했다. 빠른 시간 안에 날이 밝아오기만을 기다리며.




입산전 내가 계획한 코스는 눈썹바위 - 만경대 - 현등사 였는데, 모두가 그렇게 산행을 하는데 난 그럴 수 없었다. 첫번째 갈림길에서 현등사는 넓고 포장된 도로 눈썹바위쪽은 산속으로 올라가게 되어 있었는데 마음의 준비가 되지 않아서 피하듯이 현등사 방향으로 올라갔다. 하산길로 올라간 셈이다. 정해진건 없지만... 그리고 나를 그렇게 만든 결정적인 포인트는 눈썹바위쪽 갈림길 시작에 굿할 때 쓰는 천 조가리들이 나무에 걸려 흩날리고 있었는데... 기절하는 줄 알았다. 곡성인줄.ㅜ (나중에 하산하며 다시 보니 무슨 산악회라고 적은 천인것 같았음;) 후레시 불빛때매 달려드는 각종 벌레들과 모기를 뿌리치며 현등사로 보이는 듯한 건물 앞에 섰는데 정말이지 스님들 다 깨우고 싶었다. 현등사 부터는 흙길이 시작됐는데 아 이런... 차에서 등산 스틱을 안빼왔네.ㅡㅡ;; 하긴 어짜피 한손엔 후레시 한손엔 핸드폰 GPS 때문에 등산스틱 잡을 손도 없음. 깜깜하니 눈에 뵈는게 없어 한참 가파르게 올라가고 있는데 길이 막히기를 여러번. 3~4번 그짓하니 산길 보는 눈이 조금은 생긴듯. 낙옆 떨어지는 소리에도 소스라치게 놀라고, 새인지 짐승인지 우는 소리에 올라가지도 못하고 내려가지도 못하고... 내가 진짜 귀신의 집에서 1도 안무서워 하는 사람인데 완전 멘탈 탈탈 털렸음.




그렇게 한참을 올라가다가 5시 50분쯤 부터 날이 조금씩 환해지기 시작하면서 마음이 조금씩 편안해지기 시작했다. 근데 아직 얼마가 남았는지도 모르는데, 벌써 환해지면 안되는데.ㅜ 더 박차를 가해 허벅지 힘을 끌어올렸다. 쭉쭉 올라가다가 남근바위 전망대에서 처음으로 남자 인간들을 만났다. 3개의 텐트. 부시시한 모습으로 커피 한잔씩들 하면서 일출을 기다리고 있었다. 아무리 봐도 여기가 정상이 아닌거 같은데... 1분쯤 그들과 같은 곳을 바라보다가 인사를 하고 다시 정상을 향해 서둘러 올라갔다. 그렇게 해서 도착한 운악산 정상(동봉 937.5M). 6시 23분에 도착했고, 6시 24분에 약속대로 해가 뜨기 시작했다. 10년전 성산일출봉 이후로 산에서 일출 보기는 처음인듯. 뿌듯했다. 꽤나 즉흥적으로 오기는 했지만 기특하게도 어떻게 후레시 챙길 준비를 다 했는지. 후레시 없었으면 오늘 일출은 절대 불가능 했지. 지긋이 일출과 주변의 산세들을 보니 운악산도 경치가 장난 아니구나 싶었다. 얼마전 철마산을 다녀와서 그런지 더욱 대단하게 느껴졌다. 근데 이건 뭐 앉을 곳도 없고 서 있기도 다리 아프고 해서 금새 하산길로 접어들었다.





일출도 봤겠다 날도 훤하겠다 시간도 많겠다 등산스틱도 없겠다 천~천히 하산을 시작했다. 만경대-미륵바위-병풍바위-눈썹바위를 거치며 정상에서 보다 더 멋진 장관들을 보았다. 1시간 반 올라온 것치고 가성비가 거의 예술이었다. 날이 좋아 더더욱 전망좋고 경치좋고 캬~ 입산할 때의 그 기빨리던 기억은 다 잊은 듯했고 이 광경을 혼자 독차지하고 있다는 생각에 너무 황홀했다. 예쁜 꽃이 위험하듯이 운악산도 쉽지는 않았다. 사실 현등사쪽으로 올라온게 신의 한수라고 해야 하나 꽤 완만하게 올라오면서 별 생각이 없었는데, 눈썹바위 쪽으로 내려가다 보니 오히려 그 깜깜한 시간에 이 길로 올라왔다면 꽤나 위험했을 것 같다. 가파르고 절벽(?) 같은 위험한 구간이 많아서 내려가는 것 역시 쉽지 않았다. 그래서 더 조심조심 하산했고 등산 스틱없이 무사히 산행을 마무리 했다. 하산길에는 그래도 한 10명 정도는 만난듯. 또 새벽이라 보지 못했던 현등사도 한바퀴 더 돌고 왔다. 무릎도 버틸만했고 종아리 좀 땡기고 손에 피 좀 나고 목이 이상하게 많이 뻐근하고... 그 정도다. 그냥 오늘 하루가 다 너무 좋았다. 빨리 등산화랑 이쁜 슬링백하나 장만해야지. 


귀가하고 운악산을 검색해 보니 운악산은 화악산, 관악산, 감악산, 송악산과 함께 경기의 5악의 하나로 이름난 바위산이며, 그 중 제일 수려한 산이라고 한다. 역시~! 그럼 다음은 어디로 갈까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가평군 조종면 운악리 452-1 | 운악산 주차장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