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우영 삼국지를 읽고


고우영 삼국지를 읽고, 아니 만화니까 보았다고 해야하나. 


고우영 삼국지는 1978년부터 1980년까지 만화가 고우영님이 일간스포츠 신문에서 연재한 삼국지연의 만화이다. 국내에 원전 연의 번역본이 존재하지 않던 때에 나온 작품이라 요시카와 에이지 삼국지를 기반으로 하였다. 당시 거친 표현들이 많아 심의에 걸려 원본이 많이 훼손됐었다는 것을 2001년 딴지일보에서 밝혀내고 훼손된 원본을 모두 복원해 책으로 다시 출간되었다. 삼국지 만화들 중에 가장 평이 좋다고 해서 먼저 보게 됐고 3개월 전만 해도 인터넷(카카오페이지) 으로 컬러판을 볼 수 있었는데 며칠 안되서 서비스가 중단됐다 ㅡ.ㅡ; 


결국 흑백판으로 보게 됐는데 아무튼 소감은... 재미있다. 아무래도 만화이다 보니 어렵지 않게 훑고 넘길 수 있어서 빠르게 완독할 수 있다. 하루 이틀 날잡으면 다 볼 수 있을 정도?(나는 거의 3달을 봤지만 ㅋㅋ) 장점이라면 삼국지연의의 스토리를 빠르게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고 단점이라면 깊이는 없다.ㅎ 대략적인 사건 소개식의 전개라 삼국지연의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할 수 있을 정도? 마지막엔 제갈양이 죽으면 서둘러서 끝맺음을 한다. 그리고 필요치 않은 19금 스토리가 꽤나 있으니 그런 부분은 알아서 장/단점으로 삼으시길. 요시카와 에이지 삼국지를 기반으로 만든 작품이지만 고우영님이 재해석한 부분들에 대하여 삼국지연의와 다르다고 따질 필요는 없다. 내 점수는요... 10점 만점에 8점~


고우영 삼국지를 보고 나니, 삼국지연의의 시작이었던 나관중의 삼국지연의와 정사삼국지를 비교하고 싶어졌다. 마음은 그러한데 언제나 볼 수 있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