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등과 마초



방통 천거


동오로 주유의 문상을 간 제갈양은 방통을 만나 함께 유비 휘하에서 일하자고 설득하여 추천장을 주었다. 노숙도 손권에게 방통을 추천하지만 방통의 불손한 태도에 손권이 반대하여 방통이 조조에게 가겠다고 하니 노숙이 차라리 유비에게 가라며 역시 추천장을 써주었다. 방통은 유비를 만나러 와서 추천장도 보이지 않고 일을 시켜달라고 하자 유비는 방통의 능력을 알 수 없어 일단 뇌양현 현령으로 보내는데 며칠동안 일하지 않고 술만 마신다는 보고를 받았다. 확인을 위해 장비를 보냈는데 한나절 만에 그 많은 일을 다하고 함께 유비를 만나 그 즉시 부군사로 임명된다.



마등의 최후


불안한 조조는 마등, 유비, 손권에 둘러쌓여 어느쪽으로도 움직이지 못하자 순유가 나서 마등에게 황제의 명으로 정남장군의 칭호를 하사하고 손권을 치는 명목으로 허창으로 불러들여 기습하도록 하였다. 소식을 들은 마등은 이들의 계략을 눈치채고는, 일전에 있었던 천자의 밀서로 조조를 죽이지 못했던 때를 생각하며 마휴, 마철, 마대 등과 함께 허창으로 들어간다. 마등이 조조를 만나기 전날 황규란 자가 조조의 사자로 만나러 와서는 마등을 도와 조조를 죽일 계획을 세우지만 집에 돌아와 술기운에 그 사실을 발설하게 되고 처남 묘택이 조조에게가 알려 결국 마등, 마휴, 마철, 황규 등이 모두 잡혀 처형당하고 마대는 후군에 배치된 바람에 도망친다.



마초 이간계에 빠져


마등을 물리친 조조는 다시 손권을 칠 준비를 하게 되고, 제갈양은 손권을 돕기위해 마초에게 함께 조조를 치자고 제안하자 마초는 20만의 군사를 이끌고 허창으로 향한다. 상복대신 흰 갑옷을 입은 마초는 방덕, 한수 등과 함께 장안성, 동관을 뚫고 조조를 만나 맞붙게 되고 대승을 거두게 된다. 다급한 조조는 붉은 전포를 벗어 버리고, 수염도 깍아가며 위장하여 겨우 목숨을 건지게 되고 마초는 허저와 하루종일 일기토를 벌이기도 한다. 그 뒤에도 조조군은 서량군에 맞서다가 서로 지쳐 휴전을 하게 되는데, 마초는 어느날 조조와 아버지 마등의 의형제인 한수가 대화하는 것을 보고 한수를 조조와 내통한다고 의심하게 된다. 의심을 받던 한수의 부하들이 마초를 몰래 죽이려다가 막사에 들이닥친 마초에게 들통이 나게 되고 한수는 왼팔이 잘려 조조에게로 도망간다. 서량군은 기습한 조조군에게 포위되고 화공까지 당해 마초 역시 크게 패해 도망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