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고초려와 제갈양



삼고초려와 제갈양


유비는 수경선생(사마휘)을 만나게 되고 그로부터 와룡, 봉추라는 인재들에 대해 듣게 된다. 그리고 그들을 찾아다니다가 단복이라는 가명을 쓰는 '서서'를 만나 군사로 둔다. 조조는 형주를 공략하기 위해 조인을 시켜 팔문금쇄진 전략으로 신야를 포위했는데 서서가 전략의 약점을 이용하여 역공하자 조인은 대패한다. 이 모든것이 서서의 지략에서 나온 것임을 알게 된 조조는 서서의 어머니를 납치하고 서서를 유인한다. 서서는 어쩔 수 없이 조조에게로 떠나며 유비에게 제갈양(와룡)을 천거하고 유비는 삼고초려하여 제갈양을 얻게 된다. 조조에게 속은 서서를 보게된 그의 어머니는 자결하고, 조조 곁에 있게 된 서서는 조조에게 그 어떤 계책도 내놓지 않았다고 한다. 



조조 vs 유표


한편 하구는 유표의 장수인 황조가 지키고 있었는데 손권은 조조의 진격로가 될 하구를 치기로 하고 감녕을 선봉으로 하여 하구를 공격하였다. 손견의 원수인 황조를 죽이고 하구와 강하를 빼앗게 되는데 이에 놀란 유표가 신야의 유비에게 형주를 맡아줄 것을 권하나 유표의 아들 유기와 유종이 있기에 거절하고, 채부인에게 위협을 받는 맏아들 유기를 강하로 내려보낸다. 유표는 곧 죽게되고 큰아들 유기를 승계자로 하는 유서를 남기지만 채부인이 그 아들인 유종에게 승계하도록 유서를 위조한다. 그리고 얼마뒤 유종은 조조의 군사에 항복하여 형주 역시 조조의 손아귀에 들어가고 채부인유종은 하후돈에게 죽게 된다.



박망파 전투


조조는 다시 30만 대군을 이끌고 7천 군사를 가진 신야의 유비에게 공격해 온다. 첫 전투가 된 제갈양은 유비에게 군사 지휘권을 받아 박망파를 중심으로 관우, 장비, 조운, 관평, 유봉 등에게 명령을 하달하고 본인과 유비는 막사 안에서 승전보만 기다린다. 조운이 하후돈 부대를 유인하고 불을 붙인 후 사방에서 매복하던 장수들이 에워싸 공격하니 하후돈은 대패하여 후퇴한다. 조조가 병사를 재정비하여 다시 박망파에 이르르자 제갈양은 다시 한번 전략을 내어 허저가 이끈 10만 대군을 화공과 홍수, 매복으로 쫓아낸다. 마지막으로 조조가 총 공세를 하려하자 좁은 번성에서 그 대군들에 맞설 수는 없어 백성들을 데리고 강릉으로 향한다. 관우와 제갈양이 유기에게 지원군을 구하러 간 사이 유비군은 조조군에게 공격을 받게 되고 조운이 고군분투하며 '순우도', '하후은' 등의 부장들을 죽이지만 유비의 식솔중 미부인만은 지키지 못하고 장비에게로 돌아온다. 장비는 장판교에서 먼지를 일으키게 하여 군사가 많은 것처럼 적을 속여 더이상 쫓아오지 못하게 하였는데, '하후걸'이란 자가 그 자리에서 장비에게 덤볐다가 한칼에 죽게 되고 그것을 본 조조군은 모두 도망갔다. 관우와 제갈양이 유기에게서 지원군을 받아와 다시 합류하게 되고 조조군은 손권과 동맹하여 유비를 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한다.



반조조 동맹


손권이 조조의 동맹 요청 소식을 듣고는 오히려 유비와 동맹을 맺고 형주를 취하려는 계획으로 노숙을 보냈는데, 제갈양을 만나본 노숙은 동오로 제갈양을 데리고가 조조와의 전쟁에서 이길 전략을 얻게된다. 조조군이 군사는 많으나 먼길을 달려와 지쳐있고 수전에 약한 것을 약점으로 들었다. 그래도 문관, 무관들이 유비와 동맹을 할 것인지에 대하여 결정하지 못하자 조조가 손책과 주유의 아내인 대교, 소교를 탐하고 있다고 하니 주유가 분노하여 조조를 처단할 것을 약속하고 다음날 손권이 주유를 대도독이자 전체 사령관으로 임명하고 출정 명령을 내린다. 그리고 제갈양의 지략을 알게된 주유는 적으로 둘 수 없다는 생각을 갖게 되고 형인 제갈근을 시켜 제갈양을 붙들게 하지만 통하지 않자 제갈양을 제거할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그 역시도 제갈양에게는 통하지 않자 이번엔 유비를 오게하여 몰래 죽이려 하지만 함께 온 관우 때문에 손도 까딱 못한다. 조조는 채모를 선봉에 세우고 주유는 감녕을 선봉에 세워 수전이 시작되었지만 조조군이 군사수는 많아도 수전에 막강한 주유군을 당해낼 수는 없었다. 채모가 재정비를 하는 와중에 조조측에 주유 친구인 '장간'이 주유를 만나러 갔다가 채모가 주유와 내통하고 있다는 거짓 문서를 보고는 조조에게 알리자 그자리에서 채모를 죽이지만 계략임을 알고 후회한다. 주유의 모든 계략을 간파하고 있는 제갈양에게 이번에는 화살 10만개를 요청하자 쾌속선 30척을 가지고 싸움을 걸듯이 조조군에 나타나 조조측에서 쏜 화살 10만개를 수거해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