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번째 라이딩 (팔당)


2019. 04. 20


지난 주에 바쁜 스케줄(?) 로 빼먹어 버린 라이딩. 거참 자전거 한 번 타기 힘들다. 실시간 자전거 네비게이션이 없는 관계로 오늘은 목적지인 두물머리 경로를 완벽하게 숙지 해놨다. 왕복 75km 5시간 예상. 두물머리, 정약용유적지는 남양주 본가에서 꽤 가까운 거리였지만 언제나 주말 낮은 막히는 시간이라 식구들 갈 때 한번도 동행을 안했었다. 꼭 보고 싶었는데 오늘은 이렇게 여유있게 운동하면서 갈 수 있게 됐다. 라이딩 전 탄수화물을 충분히 섭취한다는게 너무 많이 먹어서 예정된 출발 시간보다 1시간 반 늦게 출발했다. (요즘 5월 1일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하기 위해 남은 음식들 처리하는게 너무 괴로움...) 10시 반 출발. 역시 두번째라 그런지 운전에 여유가 듬뿍~ 탄천까지 자전거 도로가 없어서 지난번에는 인도로 갔는데 네이버에 검색해 봤더니 인도에서 자전거 탔다가는 범칙금이 3만원이라는... 난 도로는 당연히 자동차만 다니는게 맞다고 생각했었는데 자전거도 법적으로는 자동차로 분류되기 때문에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자전거는 우측 차선의 가생이로 다녀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사고에 너무나도 취약한 상황이지만 아무튼 법적으로 그렇다. 


그래서 오늘은 당당하게 자동차 도로를 지나 올림픽대로 옆 자전거 도로에 진입하여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달렸다. 그렇게 열심히 달리다가 꽃들이 유난히 집중되어 있는 곳을 지나게 되면 그 향기 덕분에 기분도 상쾌해지고 피로도 풀리는 듯한 느낌이었다. 지난번엔 반포대교 쪽으로 갔었고 이번엔 반대쪽으로 왔는데 외곽타기 직전 짧지 않은 경사로를 잠깐의 경사로인줄 알고 기어도 바꾸지 않고 치고 나갔다가 토나오는 줄 알았다. 오전에 먹은 누룽지가 위로 올라오려는지 너무 명치끝이 아파서 결국 정상 직전 50m 정도를 앞두고 내려서 끌고 갔다. 유유히 내 옆을 지나가는, 방금전에 내가 제낀 라이더들을 보며 겁나 ㅉ팔렸다. 다행히 바로 속은 괜찮아 졌고 신나게 긴 내리막길에서 스피드를 느끼며 슝슝~ 그렇게 1시간을 달려 차들로 꽉 막혀있는 팔당대교를 스피드하게 건너 내려왔는데 "걷기 행사" 로 팔당댐 방향 자전거 통행을 금지한다는 입간판? ... 난 멈춰서서 이게 대체 뭔 개소린지 계속 보고 있는데 다른 라이더들은 머뭇거리다가 무시한채 계속해서 직진해 나갔다. 나 역시 그렇게 해서 한 2km 쯤 갔을까. 경찰과 행사 관계자들이 막아서서 강제로 유턴을 시켜버렸다. 아니면 팔당역으로 가서 전철을 타고 그 구간을 넘어가라나 뭐라나. 후우... 진짜 기분 좋았는데 급 갈 곳을 잃어버린...


두물머리는 다음주를 기약하며 쿨하게 셀카 한장 찍고 돌아섰는데 다시 집으로 가자니 기껐 나와서 운동 3시간 하고 들어간다는게 또 좀 찜찜했다. 3시간을 하던 8시간을 하던 어짜피 빨래는 해야 되는데 3시간하고 빨래하기는 너무 아깝자나. 썩쓰가 사는 합정을 찍어보니 3시간 반. 썩쓰에게 3시간 반 뒤에 만나기로 약속하고 다시 힘차게 페달을 밟았다. 30분쯤 지났을까. 저 밑에서 푸다닥 하는 소리와 함께 내 앞 20m 까지 다가온 고라니!! 깜짝 놀라 급브레이크를 밟았고 나와 2초 정도 눈을 맞추고는 내가 카메라를 꺼내는 순간 초스피드로 사라져 버렸다. 아니 한강에 고라니가 뛰어다니다니 크기도 꽤 컸는데... 득템의 기회를 놓쳐버렸지만 좋은 징조로 생각하고 내 마음속에 저~장~♡


돌아온 한강은 엄청난 인파들로 붐볐다. 어떤 각도에서는 외국 같아 보이기도 하고. 또 그 속에서 발견한 '드론공원'. 이런게 있는지 몰랐는데 엄청났다. SF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스피드로 장애물들을 통과 하는데 진짜 입이 떡 벌어졌다. 이런걸 보면 우리 SM선생님이 원하는 드론으로 출퇴근하는 날이 정말 올 것 같기도 하다.ㅋㅋ 그렇게 다시 반포대교를 건넜을 때가 한 2시 반. 합정까지 1시간 정도 남았었는데 이 구간이 정말 마의 구간이었다. 바람도 꽤 쎈 역풍이었고 속도도 꽤 줄었고 허벅지가 괴사되는 듯한 느낌?ㅋㅋ 정신력으로 페달을 밟아 겨우 도착한 합정. 거기서 200일 만에 썩쓰를 만나 30분간 편의점 앞에서 레드불 한 잔과 함께 썰을 풀고 후딱 집으로 돌아왔다. 30분 휴식 때문인지 레드불 때문인지 10% 남은 체력이 70% 정도로 올라간 느낌으로 편안(?) 하게 돌아왔다.


집에 돌아와 자전거 앱을 열어 보는 순간 깜놀. 거의 100km 를 달렸다니; 긴장이 풀려서 그런건지 남아 있던 체력이 갑자기 방전되어 버렸다. 다리가 스르르 풀렸다. 삶은 계란 하나와 단백질 보충제, 아미노썬, 리버신, 홍삼정을 한 5분 만에 다 챙겨 먹었다. 샤워 후에 스트레칭 제대로 하고 저녁은 어김없이 라면으로. ㅋㅋ 이제 나쁜 부식이 진짜 얼마 안남았다. 김치가 약 1주일치 밖에 안남았으니 5월부터는 완벽하게 건강 식단으로 전환이 가능할 것 같다.


이렇게 장시간 원하는 만큼의 라이딩을 한 건 처음인데, 역시나 난 운동체질이다. 몸을 굴리는 걸 좋아한다. 이런 인간이 근 20년을 책상앞에서 컴퓨터만 두드리고 있으니... 아침에 일어날 때 목 어깨 엉덩이가 살짝 뻐근했지만 지금은 엉덩이 빼고 다 멀쩡하다. 보기엔 별 차이가 없지만 허벅지가 팽창하는 것 같은 이 기분이 너무 좋다. 자전거를 타야 할 아주 중요한 이유가 하나 더 있다. 작년 건강검진에 나왔던 비타민D 부족. 비타민D 가 부족하면 골다공증 및 디스크가 발병할 확율이 높아진다. 작년엔 그나마 점심시간마다 나가고 옥상에서 담배를 그렇게 열심히 피우면서 광합성을 했는데도 비타민D 가 매우 부족으로 나왔다. 회사에서 매우 부족은 내가 유일했다. 올해는 점심도 안에서 먹고 담배도 안피우니 햇빛을 볼 일이 더 없다. 평일은 그러하니 주말에라도 라이딩을 하면서 광합성을 더 하려는 것이다. 4월부터 11월까지, 오전10시~오후3시가 햇빛 합성으로 비타민D를 충분히 합성할 수 있는 최적의 시간이라고 한다. 합성 추천시간은 반팔 반바지일 경우 약 20분 정도? 회사에서도 옥상가서 점심을 먹던지 해야지 원. 아직 반팔에 반바지는 아닌거 같아서 비타민D 보충을 위해 썬구리와 자전거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노출시켰더니 코가 따가워 죽것다.ㅋㅋ 그 바람에 처음으로 셀프 마스크 팩을 다 해봤다. 그 찝찝한 촉감... 매번 누가 해주는거 가만히 누워서 받아만 봤지, 내 손으로 마스크 팩을 할 날이 생길 줄이야. 그제 세미나 가서 우연히 받은 마스크 팩, 버리려고 했는데 이렇게 쓸모가 생기다니... 


오늘의 교훈 : 역시 세상엔 버릴게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