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맹사성


맹사성(孟思誠, 1360~1438)은 고려 말 조선 초의 문신, 정치인, 유학자이다.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명재상이자 청백리의 상징으로 통한다.

황희와 투톱 체제로 세종 대에 재상을 지냈다. 황희는 강직함 담당, 맹사성은 융통성 담당.


- 충청남도 아산 온양 출신으로 모친을 여읜 뒤 어린 나이에 3년간 시묘를 하여 훗날 그의 이야기가 <동국신속삼강행실도>에 수록됐다.

- 1386년에 춘추관검열이 되고, 1392년 이성계가 고려를 멸망시키자 관직을 사퇴하였으나, 동료들의 권고로 조선에 출사했다. 

- 최영의 손녀 사위로 최영을 본받아 인생의 사표로 삼은 그의 재능을 특별히 눈여겨 본 이성계는 자신의 정적 최영의 손녀 사위임에도 중용하였다.

- 태종 때에 태종의 사위이자 조준의 아들인 조대림의 역모 사건을 취조하다가, 왕족을 능멸하였다는 죄목으로 처형 직전까지 갔다가 간신히 죽음을 면하였다.

- 세종 13년에 좌의정이 되어 명재상으로 이름을 날렸으며 청백한 선비로도 유명한 일화를 많이 남겼다.

- 세종의 여진 정벌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면서 작전을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실천하여  압록강과 두만강 유역의 옛 땅을 회복했다.

- 교육과 제도 정비 등으로 조선 초기 문화를 이룩하는 데 크게 기여했으며, 태종실록, 고려사, 팔도지리지 편찬을 돕고 향악을 정리하기도 했다. 


평소에 소를 타고 다니기를 좋아했고, 하인이나 노비에는 관대했으나 중요 직책의 사람들에게는 엄하게 대하였으며 자식에게 절을 하여 술버릇을 가르쳤다. 

벼슬이 낮은 사람이 찾아와도 반드시 공복을 갖추고 대문밖에 나아가 맞이할 정도로 자신을 낮출줄 알았다.

또한 김종서의 장수로서의 재질을 알아본 그는 김종서의 사소한 잘못도 엄격하게 혼냈다. 그 뒤 김종서를 병조판서로 천거한 뒤 자신의 후임자로 추천하기도 했다.

효성이 지극하여 몇 번이나 노부의 병 간호를 위해 벼슬을 내놓았지만 세종은 한번도 그의 사직을 윤허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