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문동 72인

 

 

 

두문동은 경기도 개풍군 광덕면(光德面) 광덕산 서쪽 기슭에 있던 옛 지명이다.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는 즉위 초반 도읍을 한양으로 옮기고 고려 유신들을 회유하기 위해 힘을 썼다.
하지만 조선의 신민이 되기를 거부한 고려 유신들은 개성에 남아 남동쪽에 있는 '부조현(不朝峴)'이라는 고개에서 조복을 벗어 던지고 두문동에 들어 앉았다. 그 안에서 고려 유신 신규, 조의생, 임선미, 이경, 맹호성, 고천상, 서중보 등 72명이 동·서쪽에 모두 문을 세우고는 빗장을 걸어놓고 밖으로 나가지 않았다. 이 때문에 집밖에 나가지 않는 것을 일컬어 '두문불출(杜門不出)' 이라고 하게 되었다.

 

결국 태조 이성계가 두문동을 포위하고 불을 지르게 하여, 72인은 모두 타죽거나 그 이전에 참살 당했다고 전해진다.
세종 때에 영의정을 지낸 황희도 이때 두문동에 있었으나 마음을 바꿔 관직에 나가게 되었다.
그리고 개성에 남은 선비들은 100년 동안 과거를 보지 못하게 명하였고, 살아남은 그들의 후손들은 결국 평민이 되거나 장사를 생업으로 삼게 되었다. 이들은 후에 '개성상인' 이 된다.

 

후세에 절의의 표상으로 숭앙되었고, 1783년(정조 7)에는 왕명으로 개성의 성균관에 표절사(表節祠)를 세워 배향하게 하였다
이 두문동에 관한 일은 1809년(순조9)에 만들어진 <두문동실기> 에도 적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