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조선로동당(남로당)

 

8.15 광복 이후 1945~1949년 주요 정당은 한민당 중심의 우파와 남로당 중심의 좌파, 그리고 중도파가 있었다.

  • 한민당 (한국민주당 - 송진우, 김성수, 장덕수, 조병옥, 윤보선)
  • 남로당 (남조선로동당 - 허헌, 박헌영)
  • 중도파 (여운형, 안재홍, 김규식)

 

남로당(남조선로동당: Workers Party of South Korea)은 1946년 11월 23일 서울에서 조선공산당, 남조선신민당, 조선인민당의 합당으로 결성된 공산주의정당이며 미군정하에서 불법단체가 아닌 합법단체였다.
남한에서 공산주의 운동을 계속하다가 이승만의 단독 정부 수립이 예고되자 이에 반발하게 된다.
1948년 8월 15일 남한은 대한민국 정부를 수립하고, 9월 9일 북한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를 수립한다.
1949년 6월 남로당과 북로당이 비밀합당하여 조선로동당이 되고 남로당은 그대로 남한에서 각종 테러, 게릴라 전등을 일으킨다.
그 배경속에 일어난 대표적인 사건으로 제주 4.3사건, 여순 사건, 남부군 사건 등이 있다.
여순사건 이후, 남한 내에서는 남로당의 대대적인 탄압에 들어갔고, 이 때 목숨부지한 몇 안되는 인물 중 한 사람이 박정희이다. (남로당 조직원 정보를 전부 폭로하여 살아남았다고 함)
1955년 남로당은 김일성의 숙청 대상이 되었다.

 

2·7 파업 사건
1948년 5월로 예정된 대한민국 제헌국회 총선에 앞서 이승만 계열 외의 파벌들이 대부분 '단선단정'에 대하여 반대를 하였고, 이 때 남로당과 민주주의민족전선은 1948년 2월 7일을 기해 전국적인 대규모 파업을 일으키며 일부 경찰과 물리적 충돌을 일으켰다. (서울을 비롯해 전국의 노동자들이 통신과 운송설비의 가동을 중지)

 

제주 4·3 사건
2·7사건 두달 후 김달삼 등 남로당은 단독정부 수립운동 반대, 통일정부 결성, 친일파 척결 등을 내세우며 제주도 내의 좌익세력을 결집하면서 좌우 충돌하였다. 이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되었다.

 

여수·순천 14연대 사건
1948년 10월 19일 국군 14연대의 중위 김지회, 상사 지창수를 비롯한 일련의 남로당 계열 장교들이 주동하여 2,000여 명의 사병이 전라남도 여수군(현재 여수시)에서 봉기함으로 인해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전남동부지역의 수많은 민간인이 희생된 사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