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사에서 호칭 올바르게 사용하기

① 회사 내에서 직급을 호칭할 때.

ㆍ같은 부서의 상사일 경우, 성과 직급을 같이 호칭합니다.
예) '김실장님', '박부장님' 이렇게 성과 직급을 같이 붙입니다.
ㆍ다른 부서의 상사일 경우, 부서명, 직급을 같이 호칭합니다.
예) '인사과장님', '총부과장님' 이렇게 부서명과 직급을 같이 붙입니다.
ㆍ후배나 동급일 경우, 성과 직위 또는 바로 이름을 부릅니다.
예) '김대리', '영희씨' 이렇게 부릅니다.


② 문서 내에서 직급을 표현할 때.

ㆍ문서상에서는 직접 부를 때와는 달리 상사를 호칭할 때의 '님'자를 생략해도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예) '과장님 지시사항'이 아니라 '과장 지시사항'이 맞는 것 입니다.


③ 직위가 다른 여러명이서 대화를 할 때.

대리가 부장에게 과장에 대한 말을 전달할 경우, 대리의 입장에서는 과장이 자신의 상사이지만 부장의 입장에서는 그렇지가 않기 때문에,
이 대리는 부장에게는 '과장님'이 아니라 '과장'이라고 전달해야 합니다.
예) "부장님, 이 사항은 박철수 과장이 지시한 것입니다."


④ 경어는 사람에게 사용

예) "사장님, 부장님 가방에 서류가 있다고 합니다."는 틀린 표현입니다.
차장님 책상=> 차장 책상, 부장님 가방=> 부장 가방으로 표현하는 것이 옳습니다.


⑤ 상사에게 해서는 안될 말

'수고하다'라는 말은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하는 말입니다.
따라서 부하직원은 상사에게 "수고하셨습니다", "수고하세요"등의 표현은 쓰지 않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


⑥ 윗사람을 그보다 더 윗사람에게 말할 때

예를 들면,  "부장님, 과장님은 잠깐 외출하셨습니다." ( O )
: 평사원이 과장을 부장에게 말하는 경우, 부장 앞에서 과장에게 '님'을 붙이지 않고 존칭 선어말 어미 '-시-'도 쓰지 않아야 한다고 가르치는 경향이 있으나, '님'을 붙이지 않는 지칭은 일본어의 어법으로서, 아직도 청산되지 않은 일제의 잔재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다만, 이 경우 '-께서'라는 존칭 조사는 불필요한 것으로서 생략하는 것이 적절합니다.


⑦ 직장에서 '김 형', '박 형'이라는 부름말은 바람직한가?

예) '김 형', '박 형' ( O )
: 직장에서의 '형'은 주로 동년배이거나 아랫사람에게 쓰는 말입니다. '김 형', '박 형' 처럼 성과 '형'을 합쳐 쓰는 부름말은 남자 직원이 동료 남자 직원을 부를 때입니다. 그러나 그냥 '형' 하거나 이름과 '형'을 합친 'OOO 형'은 지나치게 사적인 인상을 주므로 쓰지 않아야 합니다. 여직원이 남자 직원을 'O 형' 하고 부르는 것도 잘못된 부름말입니다.


⑧ '∼ 말씀이 계시다'의 오류

예) "사장님 말씀이 계시겠습니다." ( X ) → "사장님께서 말씀하시겠습니다."( O )
: "다음은, 사장님 말씀이 계시겠습니다."라는 말을 자주 듣습니다. 아마도 말을 하는 사람에 대한 예의를 갖추기 위한 마음에서 비롯되는 것 같습니다. 이 경우는 '∼ 말씀을 하시겠습니다' 또는 '말씀하시겠습니다'가 옳습니다.


⑨ 직장에서 평사원을 부르는 알맞은 부름말

예) 동료간 :'OOO'씨, 'OO'씨 ( O )
직함없는 입사 선배 및 나이 많은 동료 직원간 : 'O 선배님', 'OOO 선배님'( O )
: 직함이 없는 동료를 부를 때에는 남녀를 가리지 않고 '홍길동 씨'처럼 성과 이름에 '씨'를 붙이거나, 상황에 따라 '길동 씨'처럼 이름에 '씨'를 붙여 부릅니다. 그러나 직함이 없는 입사 선배나 나이가 많은 동료 직원을 'OOO 씨'로 부르기는 어렵습니다. 이 경우는 꼭 '님'을 붙여 '선배님', '선생님' 또는 성이나 이름을 붙여 'O 선배님(선생님)', 'OOO 선배님(선생님)'처럼 부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과장이 과장을, 또는 부장이 부장을 부르는 경우처럼 직함이 있는 동료 사이에는 직함으로 'O 과장', 'O 부장'처럼 부르거나, 직함이 없는 동료들끼리 부르는 것처럼 'OOO 씨'로 부릅니다. 그러나 같은 직급이라도 나이가 많을 경우에는 '님'을 붙여 'O 과장님', 'O 부장님'처럼 부릅니다.
상사가 부하 직원을 부를 때에도 직함이 없는 평사원일 경우, 성과 이름 뒤에 '씨'를 붙여 'OOO 씨'로 부르거나, 상황에 따라 이름 뒤에 '씨'를 붙여 'OO 씨'로 부르는 것이 가장 무난합니다


⑩ 남편 직장에 전화로써 남편을 지칭할 때

남편 직장에 전화를 걸어 남편을 바꾸어 달라고 할 때 남편의 이름과 직함을 넣어「~씨(님),」이라 합니다. 자기를 밝힐 경우「집입니다,~의 아내, 집사람, 안사람, 처(妻)입니다」라고 하면 된다. 남편이 아내 직장으로 전화할 때도 마찬가지 입니다.


이건 지식이 아니라, 상식 아이가..;;


♣ 자료출처 : 야후 지식